전체메뉴

donga.com

유소연, 마이어 클래식 역전 우승…통산 6승 쾌거
더보기

유소연, 마이어 클래식 역전 우승…통산 6승 쾌거

뉴시스입력 2018-06-18 07:13수정 2018-06-18 1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소연(28)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LPGA 클래식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유소연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그랜드 래피즈의 블라이더필드CC(파 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1, 2라운드에서 선두를 달리다가 전날 3위로 내려앉았던 유소연은 마지막 날 뒷심을 발휘해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6월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1년 만에 정상에 섰다. LPGA 투어 통산 6승째를 수확했다. 올해 한국 선수로는 5번째 우승이다.

유소연은 우승 상금으로 30만 달러(약 3억3000만원)를 받는다.

지난해 잠시 세계랭킹 1위에 올랐던 유소연은 올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최근 11개 대회에서 ‘톱 10’ 진입도 두 차례밖에 없었다. 그러나 마이어 클래식에서 부진을 씻어내며 올해 활약을 예고했다.

1, 3, 7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낸 유소연은 11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주춤했다. 그러나 12번 홀에서 곧바로 버디를 낚아 만회했고, 16, 17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해 격차를 벌렸다. 마지막 18번 홀에서 파세이브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유소연의 뒤를 이어 캐롤라인 마손(독일)은 19언더파 269타로 2위,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는 18언더파 270타로 3위에 올랐다.

주요기사

유소연 외 한국 선수 중 박희영(31)과 고진영(23)이 가장 좋은 성적을 올렸다. 이들은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해 공동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아리야 쭈타누깐(태국)은 이날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8개를 쳐 10언더파 62타로 코스레코드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공동 56위였던 주타누깐은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해 12위에 올랐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