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깜짝 반전, 시그널 멈춰도 관심 뜨거웠다… ‘하트시그널 시즌2’ 화제 뿌리며 종영
더보기

깜짝 반전, 시그널 멈춰도 관심 뜨거웠다… ‘하트시그널 시즌2’ 화제 뿌리며 종영

김민 기자 입력 2018-06-18 03:00수정 2018-06-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출연자들 “잊지 못할 추억… 감사, 깜짝 결말에 악플은 참아주세요”
9주연속 비드라마 화제성 1위 등 4개월간 시청자 눈-귀 사로잡아
22일부터는 스페셜방송 방영
15일 종영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의 일반인 출연진. 서로의 감정에 솔직한 모습을 보여준 이들은 연예인 못지않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채널A 제공

더욱 강력해진 몰입감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가 15일 막을 내렸다. 마지막 방송에서 8명의 입주자가 최종 선택한 결과 김현우와 임현주, 송다은과 정재호 두 커플이 탄생했다.

3월 16일 첫 방송을 시작한 ‘하트시그널 시즌2’는 러브라인이 본격화한 후 9주 연속 비드라마 부문 화제성 1위 자리를 차지했다. 22일과 29일에는 ‘하트시그널2’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스페셜 방송이 방영된다.

프로그램을 통해 화제의 중심에 선 일반인 출연자들은 각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재호는 “입주 기간 동안 진심을 다해 하트시그널 가족들을 대했고 저에게는 너무나도 소중한 잊지 못할 추억이었다”며 “이별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 앞으로 방송에서 보여드리지 못한 새로운 모습을 계속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송다은은 “우리 하트시그널 멤버들을 만날 수 있게 기회를 주시고 반년 넘게 고생한 제작진과 희로애락을 함께한 멤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장미 또한 “촬영하면서 너무 힘들고 지쳐서 언제 집에 갈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집으로 돌아온 나를 봤을 때 참 잘했다고 생각했다”며 “응원해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고 더 멋진 어른이 되도록 진심을 다해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김도균과 이규빈, 임현주는 짤막하게 “감사하다”는 소감을 남겼다.

한편 예상치 못한 반전 결말에 일부 출연진이 악플 세례에 시달리기도 했다. 정재호가 “만족스러운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지나친 악플이 달리는 것을 보면 정말 속상하다”며 “괴롭히지 말아 달라”는 당부의 댓글을 남겼다.

‘하트시그널2’는 일반인 남녀가 한 달 동안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해 무한 ‘썸’을 타며 서로의 감정을 알아가는 과정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윤종신, 이상민, 김이나, 양재웅, 소유, 원 등 연예인 예측단이 스튜디오에서 이들의 모습을 관찰하며 출연진의 감정을 추리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주요기사
#채널a#하트시그널2#리얼리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