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졸리, 이라크 모술 방문…“내가 본 최악의 파괴”
더보기

졸리, 이라크 모술 방문…“내가 본 최악의 파괴”

뉴시스입력 2018-06-17 15:14수정 2018-06-17 15: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엔난민기구(UNHCR) 특별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영화배우 앤절리나 졸리가 16일(현지시간) 이라크 모술을 방문해 현지 주민들이 처해있는 열악한 상황을 둘러보고 국제사회에 재건 지원을 호소했다.

CNN에 따르면, 졸리는 극단이슬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로부터 해방된지 1년이 된 모술을 방문했다. 16일은 이슬람 신도들이 성스러운 달로 여기는 라마단을 끝내고 이드 알 피트르 명절을 맞은지 이틀 째 되는 날이기도 하다.

모술은 2014년부터 3년간 IS에 점령됐다가 이라크군을 비롯한 국제연합군이 9개월간의 총공세 끝에 승리하면서 해방을 맞은 곳이다. 당시 전투로 약 1만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도시의 대부분이 파괴됐다.

졸리는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일하는 동안 봤던 곳들 중 모술이 최악으로 파괴된 곳”이라며 “주민들은 집과 모든 것을 잃었고 극도로 궁핍한 상태”라고 말했다. 또 “국제사회는 모술을 잊으면 안된다. 이곳 주민들에 대한 관심을 중단해서도 안된다”고 호소했다.

졸리는 모술 주민들이 식수는 물론 의료시설 등 기초적인 시설도 갖지 못하고 있다며 “상상하기 어려운 고통을 겪은 주민들은 이제 아무런 도움도 못받으면서 집을 다시 세우려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