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우새’ 박수홍, 20세 어린 승리에 사과 “짐 돼서 미안”
더보기

‘미우새’ 박수홍, 20세 어린 승리에 사과 “짐 돼서 미안”

뉴스1입력 2018-06-17 11:15수정 2018-06-18 0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행복하기만 했던 ‘승츠비’ 승리의 발리 휴가에 예상치 못한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승리는 박수홍과 ‘수중 스쿠터’를 타기 위해 배를 타고 바다 한가운데로 향했다. 승리에게 거한 대접을 받으며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박수홍이 보답하겠다며 준비한 것이다.

하지만 그 기대는 곧 산산이 조각났다. 출발 전부터 승리 앞에서 온갖 허세를 부리던 박수홍은 정작 멀미 때문에 몸을 가누지도 못하게 됐다. 결국 수홍은 승리에게 “짐이 돼서 미안하다”며 한탄하기까지 했다고.


이를 지켜보던 박수홍의 어머니는 수홍을 걱정하면서도, 무려 20살이나 어린 동생에게 의지하는 아들의 어설픈 모습에 한숨을 쉬었다.

한편 바다에서 생고생하고 돌아온 두 남자는 휴식을 취하기는커녕 잔뜩 멋 부린 채 어디론가 향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극했다는 후문.

과연 ‘허세 동생’ 승리와 ‘허당 형’ 박수홍이 남은 휴가를 무사히 보낼 수 있을지 그 전말은 오는 17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