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강정호, 연습경기서 홈런…“내야 유틸리티로 활용할 듯”
더보기

강정호, 연습경기서 홈런…“내야 유틸리티로 활용할 듯”

뉴시스입력 2018-05-22 09:01수정 2018-05-22 09: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빅리그 복귀를 준비 중인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세 번째 연습경기에서 홈런을 때려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의 애덤 베리 기자는 22일(한국시간) 독자와의 질의응답 코너에서 강정호의 합류 시점과 복귀 후 포지션에 대해 언급했다.

베리 기자는 “아직 피츠버그는 강정호의 복귀 일정에 대해 어떤 것도 확정하지 않았다. 만약 강정호가 2015, 2016년에 보여준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면 복귀하게 될 것”이라며 “강정호는 이제서야 연습경기를 시작했고, 아직 타석에서 더 많은 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닐 헌팅턴 단장이 “강정호가 최고의 선수가 되겠다는 마음으로 할 수 있는 모든 훈련을 하고 있다”고 말한 것을 소개하며 강정호가 열심히 훈련 중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강정호의 포지션에 대해 MLB닷컴은 “연습경기를 보면 힌트를 얻을 수 있다. 강정호는 연습경기에서 3루수와 유격수를 번갈아 본다. 만약 두 포지션 모두 익숙해진다면 강정호는 2루수 훈련에도 돌입할 수 있다”며 “메이저리그에 복귀하면 내야 유틸리티로 뛸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강정호는 연습경기를 하며 실전 감각을 조율하고 있다.

베리 기자는 앞서 21일 “강정호가 확장 스프링캠프에서 5이닝 경기 후 하루 휴식, 5이닝 경기 후 하루 휴식, 7이닝 경기를 소화했다”며 “7이닝을 소화한 경기에서는 홈런을 때려냈다”고 전했다. 강정호의 연습경기 첫 홈런이다.


2014시즌을 마치고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피츠버그에 입단한 강정호는 데뷔 첫 해인 2015년 타율 0.287 15홈런 58타점을 기록했고, 이듬해에는 타율 0.255 21홈런 62타점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비시즌 기간인 2016년 12월 서울 강남에서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면서 나락으로 떨어졌다.

경찰에 입건돼 조사받는 과정에서 과거에도 두 차례 음주 운전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강정호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고, 이 여파로 미국 취업비자를 받지 못해 2017시즌을 통째로 쉬었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달 말 취업비자를 받은 강정호는 플로리다주 브래든턴의 피츠버그 훈련장에서 훈련과 연습경기를 진행하고 있다. 베리 기자는 “강정호 관련 리포트는 모두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