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명품 구찌 신상백, ‘시장바구니’ ‘목욕가방’ 혹평 굴욕…가격은?
더보기

명품 구찌 신상백, ‘시장바구니’ ‘목욕가방’ 혹평 굴욕…가격은?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3-23 14:27수정 2018-03-23 14: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구찌 홈페이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구찌(GUCCI)의 고무 소재 신상품 가방이 인터넷에서 화제다. 이 가방의 디자인을 두고 일부 네티즌은 조롱 섞인 평을 내놓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구찌의 이번 시즌 신상품 가방 중 하나인 ‘로고 탑 핸들 토트백’은 구찌 영국 홈페이지에서 675파운드(약 103만 원)에 판매하고 있다. 메인 컬러인 ‘라이트 핑크’ 등 총 4가지 색이며, 디자인은 비치백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방은 지난해 9월 밀라노에서 열린 구찌의 2018 S/S (Spring/Summer) 런웨이쇼에서 처음 모습을 드러냈으며 당시 구찌 공식 인스타그램에 공개됐다. 최근 온라인에서 직접 구매가 가능하게 됐다.

사진=인스타그램
구찌는 이 가방을 두고 “1970~1980년대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데다 기능적인 디자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구찌 로고를 앞면에 새긴 것 말고는 디자인에 큰 특징이 없다는 것이 네티즌들의 전반적인 평가다. 가방 디자인을 두고 ‘목욕가방’ ‘세탁물 바구니’ ‘시장 바구니’ ‘양동이’ 같다는 평도 잇따랐다. “드디어 구찌의 옷을 담을 수 있는 세탁 바구니가 나왔다” “생분해성 소재 시장가방 같다. 환경에 좋을 듯” “호스만 달면 우리 집 정원에 물도 줄 수 있겠다”는 비아냥도 나왔다.

앞서 지난해 프랑스 고급 패션브랜드 발렌시아가(BALENCIAGA)는 스웨덴 가구업체 이케아에서 우리 돈 1000원에 파는 장바구니와 비슷해 보이는 ‘캐리 쇼퍼백(285만 원)’을 출시해 말들이 많았다. 이 밖에 셀린느(CELINE)가 판매한 63만 원짜리 PVC 소재 투명 비닐 가방은 매장에서 ‘완판’ 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