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동아일보 퇴근길 브리핑]2018년 3월 22일자
더보기

[동아일보 퇴근길 브리핑]2018년 3월 22일자

동아일보 디지털뉴스팀입력 2018-03-22 18:01수정 2018-03-22 18: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 정부, 헬기 중증 외상환자 이송에 총력

사경을 헤매는 중증외상 환자를 이송할 때 전투용 헬기를 제외한 정부 소유의 모든 헬기가 동원된다.

·자세히: 현재 6대인 닥터 헬기 외에 산불 진화용, 소방용, 경찰 및 군용 헬기 등 116대가 중증외상 환자 이송에 투입된다. 또 건강보험 및 자동차보험 수가도 인상해 중증외상 환자를 받을수록 적자가 나는 구조를 개선한다.

·배경은: 지난해 11월 북한 귀순병 사건을 계기로 열악한 중증외상 치료체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친 데 따른 것이다. 환자가 응급실을 전전하다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했다.


2. 개헌안에 ‘대통령 4년 연임제’ 채택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발의할 개헌안에 대통령 임기를 4년으로 단축하고 1회 연임할 수 있도록 했다. 선거 연령도 18세 이상으로 낮췄다.

주요기사

·이밖에: 대통령 소속인 감사원을 독립기관으로 하고 감사위원 9명 중 3명을 국회에서 선출토록 해 대통령의 권한을 줄였다. 국무총리가 ‘대통령의 명을 받아’ 내각을 통솔한다는 조항도 개정해 총리의 재량권을 높였다. 야당이 요구한 국회의 국무총리 선출권은 포함하지 않았다.

·앞으로는: 청와대는 전문(前文)과 본문(11장, 137조), 부칙 등으로 구성된 개헌안 전체 조문을 공개해 개헌안 발의 준비에 돌입했다.


3. 美 금리인상에 한·미 금리 역전

미국이 지난해 12월에 이어 3개월 만에 정책금리를 0.25%포인트 올렸다.

·왜 중요한가: 미국 금리인상으로 2007년 8월 이후 10년 7개월 만에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가 역전됐다.

·전망은: 미국발 통상 압력, 가계부채 부담 등으로 금리 인상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 금융당국의 고민이 깊다. 국내 대출금리 상승도 불가피하다. 특히 이미 1450조 원을 넘은 가계부채가 문제다.

동아일보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