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우정으로 똘똘 뭉친 예능, 오래 가고 인기 높네
더보기

우정으로 똘똘 뭉친 예능, 오래 가고 인기 높네

김민 기자 입력 2018-03-21 03:00수정 2018-03-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 혼자 산다’ ‘무한도전’ ‘런닝맨’… 시간 갈수록 끈끈함 위력 발휘
5주년을 맞은 MBC ‘나 혼자 산다’(위 사진)는 홀로 사는 연예인들의 일상에서 출발해 최근 출연진의 끈끈한 우정을 선보이고 있다. MBC ‘무한도전’(아래사진)과 SBS ‘런닝맨’도 출연진 간의 찰떡 ‘케미’가 장수 요인으로 꼽힌다. MBC 제공
‘혼자’로 시작해 결국엔 끈끈한 우정(혹은 애정)으로 이어졌다. 최근 5주년을 맞은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의 출연진 ‘무지개 회원’들 이야기다.

싱글이나 ‘기러기 아빠’ 등 혼자 사는 연예인의 일상을 보여주던 ‘나 혼자 산다’는 2013년 파일럿 방송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새로운 장르인 ‘관찰 예능’을 개척했다. 처음에는 가족을 외국에 보낸 가수 김태원의 짠한 독거생활, 헬로키티 이불을 덮고 자는 가수 데프콘의 모습 등 연예인의 독특한 일상이 화제였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의 옥탑방에서 살던 가수 육중완이 간식을 사는 모습이 방영되자 동네 주민들만 오갔던 망원시장에 외지인이 몰려들기도 했다.

하지만 비슷한 패턴이 반복되며 시청률은 한때 4%대로 하락했다.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건 바로 편집실을 배경으로 한 ‘토크’가 강화되면서부터다. 2016년경 개그맨 박나래(33), 모델 한혜진(35), 배우 이시언(36), 가수 헨리(29) 등이 투입된 뒤 고정 멤버가 형성됐다. “이들이 촬영을 위해 매주 만나 서로 근황을 묻고 사적으로 연락하면서 ‘케미’가 만들어지기 시작했다”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한편 장수 예능 프로에서 출연진의 끈끈한 우정이 위력을 발휘하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MBC ‘무한도전’도 출연진이 서로를 잘 알기에 가능한 ‘티키타카’(탁구공이 왔다 갔다 하듯 짧은 패스로 경기를 푸는 축구 전략) 개그를 선보였을 때 가장 큰 사랑을 받았다. SBS ‘런닝맨’은 출연진이 게임을 하면서 서로 친해지고 캐릭터를 만들며 전성기를 맞았다. 당시 유혁·유르스윌리스(유재석), 능력자(김종국), 멍지효(송지효), 기린(이광수), 임팔라(지석진) 등 모든 출연진에 별명이 붙기도 했다.

한편 이들 프로그램은 출연진이 공동 미션을 함께 수행한 반면 ‘나 혼자 산다’는 개별 인물의 온전한 일상에서 출발했다는 점이 다르다. 지난해 200회를 맞아 제주도로 ‘기념 엠티’를 떠났을 때만 해도 ‘무지개 회원’들은 서로 낯을 가렸다. 친하지 않기에 어색한 분위기에서 서로의 ‘버킷 리스트’를 함께하며 벽을 허물자 ‘케미’가 폭발했다. 이시언과 웹툰 작가 기안84, 헨리는 ‘세 얼간이’ 캐릭터를 얻었다.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던 한혜진과 전현무의 사이는 실제 연애로 이어져 시트콤인 듯, 리얼리티인 듯 경계를 오가는 재미가 더해졌다.

이러한 전개는 예능의 필수 재미 요소인 ‘케미’를, 개인을 중요시하는 최근 세태에 맞춰 변주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황지영 PD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설명했다. “요즘은 혼자 살아 처량한 것이 아니라 혼자여도 당당하게 잘살 수 있다는 분위기가 있다. 여기에 가족적인 요소가 더해져 ‘롱런’의 비결이 된 것 같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주요기사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무한도전#런닝맨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