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태양의 서커스’ 15년 베테랑 곡예사, 공중 묘기 중 추락사
더보기

‘태양의 서커스’ 15년 베테랑 곡예사, 공중 묘기 중 추락사

박태근 기자 입력 2018-03-19 14:06수정 2018-03-19 16: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계적으로 유명한 ‘태양의 서커스’ 공연에서 15년 경력의 베테랑 곡예사가 공중 묘기를 펼치던 중 추락해 사망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CNN등에 따르면 전날 플로리다 주 탬파에서 열린 ‘볼타’쇼 도중 프랑스 출신 곡예사 얀 아르노(남·38)가 추락사했다.

공연장 천장에 달린 긴 끈에 의지해 공중을 가로질러 날던 아르노는 돌연 끈에서 분리 되면서 약 7m 아래 바닥으로 던져지듯 떨어졌다. 객석에서는 비명이 터져 나왔다. 이 모습은 관객들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아르노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쇼는 즉각 중단됐고, 일요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남은 공연은 모두 취소됐다. 공연단 측은 모든 티켓을 환불 처리했다.

사고를 목격한 한 관객은 “끔찍한 장면이었다. 모두가 비명을 질렀다 관객 중에는 아이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다니엘 라마르 서커스단 회장은 성명에서 “얀은 15년 넘게 우리와 함께했으며, 모두에게 사랑받는 단원이었다”며 “이번 비극에 직원들이 충격에 빠졌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또 “아르노는 우리 서커스단에서 가장 경험 많은 베테랑 단원 중 한명이었다”고 말했다. 아르노에게는 두명의 어린 자녀가 있다.

아르노가 끈을 놓친건지 묵여있던 끈이 풀린건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탬파 경찰은 미국 산업안전보건청(USPA)과 함께 사고의 원인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

태양의 서커스 곡예사가 공연 중 숨지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3년 6월에도 미국 라스베이거스 공연 중 30대 곡예사 세라 기요-기야르가 약 15m상공의 줄에 매달려 날다가 바닥으로 추락해 숨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