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은 최민정에 밀기 반칙… 캐나다는 결승선 진로방해
더보기

中은 최민정에 밀기 반칙… 캐나다는 결승선 진로방해

유근형기자 , 최지선기자 입력 2018-02-22 03:00수정 2018-05-23 0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女3000m 계주 中-캐나다 실격 이유
中, 판정 불복 국제빙상연맹에 제소… 언론-누리꾼도 공정성 의문 제기
최민정(왼쪽)이 20일 여자 3000m 계주 결선에서 결승선을 1위로 통과하고 있다. 캐나다는 이 경기에서 진로 방해로 실격됐다. 강릉=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중국은 임피딩 반칙, 캐나다는 진로 방해.’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20일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선에서 중국과 캐나다가 실격한 이유를 21일 밝혔다.

ISU는 “중국 판커신이 3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에서 인코스로 들어가려던 중 한국 최민정에게 임피딩 반칙을 범했다”고 설명했다. 임피딩 반칙은 △고의로 상대를 방해, 가로막기, 공격을 한 경우 △몸의 어느 부분으로 다른 선수를 미는 경우 등에 선언된다. ISU는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기존보다 강한 임피딩 반칙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최민정도 여자 500m 결선에서 2위로 골인했지만 임피딩 반칙으로 탈락했다.

최민정(왼쪽)이 20일 여자 3000m 계주 결선에서 결승선을 1위로 통과하고 있다. 캐나다는 이 경기에서 진로 방해로 실격됐다. 강릉=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ISU는 캐나다에는 ‘진로 방해’를 적용했다. 주자가 아닌 선수들은 주로 안쪽에 있어야 하지만 캐나다 선수가 결승선 부근의 주로 안쪽 라인 부근을 침범해 있었고 한국과 중국의 레이스를 방해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중국 대표팀은 판정에 불복하고 있다. 중국 리옌(李琰)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우리 팀이 아무 문제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동일한 경기에서 심판 판정 잣대는 일관성,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 심판 판정을 바꿀 순 없더라도 올림픽에선 공정한 경기가 이뤄져야 한다”며 ISU에 제소할 의사를 밝혔다.

중국 언론도 격앙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중국중앙(CC)TV는 중국 출신 국제심판의 평론을 통해 “캐나다 선수의 터치 장면, 한국 선수가 넘어지는 장면, 중국 선수가 한국 선수를 추월하며 손을 쓰는 장면 등 여러 규정 위반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환추시보도 “중국 팀은 실격 판정을 받았지만, 그에 앞서 한국 선수가 넘어지며 캐나다 선수의 진로를 방해한 행위는 실격 판정을 받지 않았다”며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중국 누리꾼들은 최민정 등 한국 선수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국 쇼트트랙의 수치다’, ‘역겹다’ 등의 악성 댓글 수천 건을 달고 있다.

주요기사

유근형 noel@donga.com / 평창=최지선 기자
#국제빙상경기연맹#isu#평창올림픽#쇼트트랙#쇼트트랙 여자 3000m 결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