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상화, 경기날 임원 방문 그게 어때서? “이미 깨어 있었다” 의혹 일축
더보기

이상화, 경기날 임원 방문 그게 어때서? “이미 깨어 있었다” 의혹 일축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19 14:44수정 2018-02-19 1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상화.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은메달을 따낸 이상화 선수가 경기 당일 한 임원의 방문에 대해 "그 시간에 깨어있었지만 경기에 지장은 없었다"라고 일축했다.

이상화는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그런 것 때문에 컨디션을 망쳤다는 그런 건 지금 처음 들어보는 거라 저도 너무 당황스럽다"라며 "오히려 제 긴장감을 없애주기 위해서 방문하신 것 같다"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 당시가 이른 시간도 아니었고 이미 일어난 시간이었고 그래서 이거에 대해서는 길게 설명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종훈 스포츠 평론가는 이날 YTN '뉴스N이슈'에서 "이상화 선수 부분에 대해 아쉬운 게 있다"라며 "스피드스케이팅 경기가 저녁 8시에 열린다. 8시에 열려서 우리 선수단이 잠을 보통 새벽 2시에서 3시에 잔다. 점심때쯤 일어나야 컨디션이 맞기 때문이다. 경기 시작 시간과 리듬을 맞추기 위해서 그렇게 선수촌에서 잠을 자 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어제 협회에 연맹에 고위급 임원께서 아침 9시에 선수단을 방문했다는 거다. 그래서 임원이 왔으니까 선수들 다 깨웠을 거다. 자고 있는 선수들을"이라고 했다.

이 평론가는 "(이상화 선수도) 깼다고 한다. 그래서 일장연설을 듣고 다시 흩어지라고 그랬다고 한다"라며 "임원이 '해가 중천에 떴는데 아직까지 자고 있으면 어떡하냐'라고 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상화 선수 입장에서 보면 가장 중요한 시합이 걸려 있는 그 당일 리듬이 깨져버린 거다"라고 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