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화제의 SNS]中 ‘홀대 영접’에…누리꾼, 한중 정상회담도 우려
더보기

[화제의 SNS]中 ‘홀대 영접’에…누리꾼, 한중 정상회담도 우려

하정민 기자입력 2017-12-14 16:36수정 2017-12-14 16: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 중국을 국빈 방문해 시진핑 주석과 14일 정상회담을 갖는다. 누리꾼들은 전날 중국 차관보급 인사의 문 대통령 영접 등을 놓고 정상회담에서도 중국이 사드 문제로 억지를 부리지 않을지 우려하고 있다.

yosh****는 “이번 방중은 정말 아닌 것 같다. 싫어도 좋아도 내 나라 대통령이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사람인데 중국이 이런 식으로 들개 조련하듯 행동하는 것에 분노를 넘어 속이 상한다. 정상회담이고 뭐고 그냥 귀국했으면 좋겠다. 당신이 왜 거기 가서 그런 대접을 받고 있나”고 개탄했다.

park****는 “국빈 초청에 중국 1인자는 국내 행사 가 버리고 2~3인자는 일방적으로 약속취소한 후 다시 정하고 방중 의원단은 카톡으로 중국에 소집당하고 이게 뭐냐. 말로만 친미하고 정책과 인사는 반미하니 중국이 드디어 본색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shpa****는 “확대회담에서 아마도 중국이 사드 관련 돌출 발언을 할 것 같다. 전체 다 듣는 데에서 대못을 확실히 박아놓고 대통령들끼리 모임인 소회담에서는 딴소리 못 나오게 빼도 박도 못하게 하려는 속셈 아니겠나? 진짜 굴욕적이고 비참하며 어려운 상황이 될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우리 정부의 당당한 태도를 보이라는 주문도 있었다.

minj****는 “사드보복 해제로 끝날 일이 아니라 그간 중국이 한 만행들에 대해서 사과하지 않는 한 그냥 넘어갈 수 없다. 보복 해제는 당연하고 관련자 처벌하고 배상도 받아내야 한다. 중국의 무역보복은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고,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을 차단하지 않으면 사드 100기를 추가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정민 기자 dew@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