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카드뉴스]청계천에 ‘생태계의 폭군’ 배스가 나타났다
더보기

[카드뉴스]청계천에 ‘생태계의 폭군’ 배스가 나타났다

변종국 기자 , 김아연 기자, 기획·제작 이소정 인턴입력 2017-10-19 15:31수정 2017-10-19 17: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
청계천에 ‘생태계의 폭군’ 배스가 나타났다.

#2.
서울 청계천에는 20여 종의 물고기가 살고 있습니다.
수중 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죠.
그런데 여기에 최상위 포식자가 나타났습니다.

#3.
검은 줄무늬를 가진 물고기.
‘생태계의 폭군’으로 불리는 외래종 민물고기 ‘배스’입니다.
전국 하천, 저수지에 퍼져 있는 배스는 자신의 절반 크기만 한 먹이도 한입에 삼켜버립니다.

#4.
1973년 식용으로 국내에 수입된 배스는 전국 하천에 퍼지면서 토종 물고기의 씨를 마르게 해 황소개구리를 능가하는 ‘생태교란종’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배스는 물고기를 잡아먹어요.
자기네끼리는 잘 안 잡아먹고 한국에 있던 토착어종 있잖아요?
토착어종을 먹고 자라는 그런 어종이죠.” (변화근 / 서원대 생물교육과 교수)

#5.
청계천에서 배스를 봤다는 목격담이 이어집니다.

“자세히 보니까 다른 물고기들을 공격하는 것이 보이더라고요.
보니까 배스예요. 올해는 많이 보여요.”(배스 목격자)

#6.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배스 잡이를 시도해 봤습니다.
배를 갈라 봤더니. 토종 물고기가 나옵니다.


“갈겨니라는 토종 물고기 같습니다. 맑은 물에만 사는 토종 어류를 주식으로 살아가는 겁니다.”(공명식 / 생태교란어종퇴치협회 총괄팀장)

#7.
배스는 어떻게 청계천으로 온 것일까요?
전문가들은 한강에 살고 있는 배스들이 중랑천을 따라 올라갔다가 청계천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합니다.

청계천은 물이 맑고 군데군데 수초가 많으며 유속이 느린 곳이 곳곳에 있습니다.
배스가 좋아하는 환경입니다.

#8.
문제는 배스를 한꺼번에 퇴치할 방법이 없다는 것.
눈에 띄는 대로 포획을 시도하지만 그것도 어렵습니다.

“온갖 어군들이 유입되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배스를) 막을 수는 없습니다.
배스가 매우 빠릅니다. 저희 직원 2~3명이 와서 배스는 못 잡고…” (백복현 / 서울시설공단 생태팀 차장)

#9.#10.
청계천에는 붕어와 잉어, 갈겨니와 피라미, 버들치, 모래무지 등 물고기 20여 종이 살고 있습니다.
민물고기의 보고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청계천.
청계천 생태계를 지키기 위한 배스 퇴치 방안이 마련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2017. 10. 19 (목)
동아일보 디지털통합뉴스센터
원본| 채널A 변종국 기자
사진 출처| 동아일보 DB
기획·제작| 김아연 기자·이소정 인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