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감장에 누운 노회찬 “朴 인권침해? 제가 한번 누워보겠습니다”
더보기

국감장에 누운 노회찬 “朴 인권침해? 제가 한번 누워보겠습니다”

뉴스1입력 2017-10-19 12:21수정 2017-10-19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감현장] “탄원서 낼 사람은 朴 아닌 일반제소자” “제가 한번 누워보겠습니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19일 감사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대상 국정감사에서 서울구치소 내 과밀수용 상태를 직접 보여주겠다며 신문지를 감사장에 깔고 누웠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유엔인권이사회에 ‘서울구치소에서 인권침해를 당하고 있다’는 취지의 탄원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 박 전 대통령이 일반제소자들에 비해 넓은 면적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노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지난해 12월 헌법재판소 위헌 결정 당시 서울구치소 제소자 1인당 수용면적은 1.06㎡”라며 “알기 쉽게 계산을 해보면 신문 2장 반인데 보여주겠다”고 말한 뒤 신문지 2장반 위에 몸을 누였다.

노 의원은 일어나 자리로 돌아온 뒤 “제가 누운 걸 보면 알겠지만 (일반제소자들은) 옆사람과 닿는다”며 “이런 곳에서 자야 한다면 옆으로 자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이 수용된 거실은 10.08㎡”이라며 “일반제소자들 수용 면적의 10배”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헌법재판소가 일반제소자의 과밀수용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린 것을 언급하며 “인권침해라고 해야 하는 사람은 박 전 대통령이 아니라 현재 수용자들”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