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계천 옆 사진관]넥타이만 착용하면 OK…“이색 마라톤 대회 즐겨보세요”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넥타이만 착용하면 OK…“이색 마라톤 대회 즐겨보세요”

홍진환 기자 , 홍진환기자 입력 2017-09-22 16:26수정 2017-09-22 16: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넥타이를 맨 직장인과 주민들이 2500여명이 넥타이를 휘날리며 레이스를 펼쳤다. 참가자들은 구로디지털단지 내 마리오타워 앞에서 출발해 가리봉 오거리, 남구로역, 구로구청 사거리, 구로구청역(대림역), 디지털단지 에이스트윈타워로 이어지는 5km 구간을 달렸다.

올해는 ‘푸른 미래, 4차 산업혁명 혁신의 발걸음을 힘차게’를 주제로 정했다.공공 와이파이존 조성,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도시 추진 등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디지털도시로 우뚝 선 구로구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한다는 비전을 담았다.

이 대회는 공단에서 디지털단지로 변모한 구로구의 모습을 알리고 벤처인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2003년 시작돼 올해로 15회째를 맞았다.

다양한 부대행사도 참가자들에게 흥을 돋웠다.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의 팬사인회를 열고 G밸리 내 중소기업 제품의 홍보·판매전도 진행했다. 이외에도 건강 상담, 마음건강 검진, 힐링안마 봉사, 심폐소생술 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다. /동아일보 사진부 홍진환 기자. 사진 구로구청 제공.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