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 메디컬 리포트]복지부 장관은 손녀에게 어떤 백신 맞힐까
더보기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 메디컬 리포트]복지부 장관은 손녀에게 어떤 백신 맞힐까

이진한 의학전문기자 입력 2017-09-21 03:00수정 2017-09-21 04: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신과 예방접종
자궁경부암 백신을 맞고 있는 12세 여자아이. 우리나라에서는 2, 4가 백신을 쓰지만 일부 선진국에서는 최신 백신인 9가 백신을 접종한다. 동아일보DB
이진한 의학전문기자
이번 달부터 국가예방접종 중 하나인 3가 독감백신(3종류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백신)의 대상자가 65세 노인에 이어 생후 6∼59개월 아이도 추가됐다. 대상자는 무료로 접종을 받는다. 학생들을 중심으로 퍼진 독감이 지난해 역대 최다 환자 수를 기록하자 정부가 뒤늦게 내놓은 대응책이다. 그러자 3가 독감백신과 4가 독감백신 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하느냐고 묻는 사람이 부쩍 많아졌다.

3가 백신은 무료지만 4가 백신은 1인당 4만 원이다. 하지만 돈이 문제가 아니다. 매년 세계보건기구(WHO)는 그해 유행하는 4가지 독감 바이러스 중 3가지를 예측해 3가 백신을 만든다. 문제는 백신에 포함되지 않은 나머지 1개 바이러스가 유행하면 독감 환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는 점이다. 이를 ‘미스매치’라고 한다.

미국은 2001∼2011년 10번의 독감 시즌 동안 5번, 유럽은 2003∼2011년 8시즌 중 4번이나 미스매치가 발생했다. 우리나라도 2007∼2011년 5시즌 중 2번의 미스매치가 있었다. 이 때문에 대한감염학회는 ‘성인예방접종 가이드라인’에 4가 백신 사용을 권고했다. 미국과 영국이 2013년부터, 호주가 2016년부터 4가 백신을 국가예방접종에 포함시킨 이유다.

우리나라도 이를 모르지 않는다. 문제는 예산이다. 국가예방접종 대상자는 약 1000만 명. 이들에게 모두 4가 백신을 무료로 공급하려면 100억 원가량 더 필요하다. 결코 적은 금액은 아니지만 현 정부 들어 천문학적으로 늘리고 있는 복지예산을 감안하면 돈 때문에 미스매치가 생길 수 있는 백신을 맞히는 게 맞느냐는 의문이 든다.

국가예방접종에 포함된 다른 백신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6월부터 디프테리아와 파상풍, 백일해, 소아마비(DTap),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비형균(Hib) 감염증을 예방하는 5가 혼합백신이 국가필수예방접종에 포함돼 영유아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이미 5가 혼합백신에 B형 간염을 포함한 6가 백신이 대세다. 유럽 33개국 중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등 15개국이 국가예방접종에 6가 백신을 포함하고 있다.

딸의 건강을 위해 접종시키는 자궁경부암 백신은 어떤가? 여기엔 2가, 4가, 9가 백신이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부터 만 12세 여아를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예방을 위해 2, 4가 백신을 무료 접종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도 서민 부모들은 괴롭다. 2, 4가 백신은 이미 선진국에서 퇴출된 백신이다. 미국과 뉴질랜드, 오스트리아 등 일부 국가에선 지난해 새롭게 출시된 9가 백신을 국가예방접종 백신으로 교체해 사용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9가 백신을 맞으려면 비용이 40만 원(2회 접종) 가까이 든다.

정부는 9가 백신의 효능에 대한 장기 데이터가 없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 하지만 미국은 5월부터 기존 자궁경부암 백신의 사용을 모두 중단하고 9가 백신 한 가지만 접종하고 있다. 자궁경부암을 90%(기존 백신은 70% 정도)까지 예방할 수 있어서다. 필자 역시 만 12세인 둘째 딸에게 국가가 무료로 제공하지만 예방률이 낮은 백신을 맞혀야 할지, 아니면 고가의 새 백신을 맞혀야 할지 고민이다. 차라리 정부가 9가 백신도 무료 접종 대상에 포함시키되 추가 비용만 부모가 부담하도록 했다면 나았을 것이다.


무조건 최신 백신이 좋다는 얘기가 아니다. 우리나라도 선진국과 똑같은 무료 접종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얘기도 아니다. 하지만 국가예방접종 사업의 목적을 되돌아봐야 한다. 국민을 전염병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이 최고 가치다. 그렇다면 비용의 문제로만 접근해선 안 된다.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창립자인 빌 게이츠와 그의 아내 멀린다 게이츠는 최빈국 어린이들의 예방접종을 지원하기 위해 2000년 국제기구 ‘세계백신면역연합’을 설립했다. 이 기구의 목표 중 하나는 아이들의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새로운 백신(New Vaccines)을 접종하는 데 있다. 가난한 나라의 아이들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것이라도, 가장 최신의 효과적인 백신을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실제 2015년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예멘과 케냐, 수단, 콩고 등에 폐렴구균 백신이나 로타바이러스 등 최신 백신을 지원했다.

세계는 지금도 감염병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예방접종으로 많은 질병이 종적을 감췄지만 바이러스들은 완전히 박멸된 것이 아니다. 언제든 고개를 들고 국민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모든 질병은 치료 이전에 예방이 최선이다. 최선의 예방 대책이 이미 마련돼 있는데도 비용 문제로 더 좋은 백신을 공급하지 못한다면 바로 그 나라가 의료 후진국이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 likeday@donga.com
#백신#국가예방접종#자궁경부암 백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