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우에하라 타카코, 충격의 불륜설…前 남편 유서·사진 공개 파문
더보기

우에하라 타카코, 충격의 불륜설…前 남편 유서·사진 공개 파문

뉴스1입력 2017-08-16 11:05수정 2017-08-16 14: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에하라 타카코 SNS © News1

일본 인기 걸그룹 스피드 출신의 우에하라 타카코가 불륜설에 휩싸였다.

일본 여성 주간지 여성세븐은 지난 10일 “우에하라 타카코의 남편 텐이 자살한 이유는 우에하라 타카코와 아베 츠요시의 불륜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텐의 친동생이 제공한 텐의 유서를 함께 공개해 파문을 일으켰다. 앞서 텐은 지난 2014년 9월25일 자살했고, 당시 유서가 발견됐지만 유서의 내용은 밝혀지지 않은 바 있다. 텐의 친동생은 이제서야 유서를 공개한 이유에 대해 “형수의 불륜을 말하지 않으려 했지만 형의 3주기가 다 돼가도록 우리 가족만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친동생이 공개한 유서에는 우에하라 타카코가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 출연 중인 아베 츠요시와 불륜에 빠졌고 이에 텐이 극단적인 선택을 내렸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내 몫까지 행복했으면 한다”며 “아이를 만들지 못하는 몸이라 미안해. 아베 츠요시와 함께라면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다. 다음엔 날 배신하면 안 된다. 힘내서 아베 츠요시와 부디 행복하길”이라는 텐의 심경도 담겨 있었다.

또한 텐이 사용하던 휴대전화에 저장된 우에하라 타카코와 아베 츠요시가 함께 다정하게 찍은 사진도 세간에 공개돼 충격을 더했다. 유족은 앞서 우에하라 타카코에게 위로금 지급을 요구했지만 우에하라 타카코는 처음에는 거부하다 나중에는 “조금씩 지급하겠다”고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유족은 우에하라 타카코의 위로금을 거절하고 유서를 공개하기로 결심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