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팀킴 부당처우 논란’ 김민정 女컬링팀 감독 면직
더보기

‘팀킴 부당처우 논란’ 김민정 女컬링팀 감독 면직

정윤철 기자 입력 2019-01-12 03:00수정 2019-0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상북도체육회는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여자컬링 ‘팀 킴’의 호소문 논란과 관련해 김민정 경북도체육회 여자컬링팀 감독(사진)을 면직 처리했다.

체육회는 11일 전체 위원 11명 중 9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0차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 위원회에서는 김 감독의 아버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등이 컬링 보급 및 발전에 기여한 공로는 일정 부분 인정해야 하지만 팀 킴의 호소문 내용 등 사회적 물의를 빚은 데 대한 책임이 크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또 김 감독이 훈련에 불참하고 근무지를 이탈하는 등 불성실하게 근무한 점도 감안했다. 김 감독의 남편인 장반석 컬링팀 트레이너와 김 감독의 남동생으로 남자 컬링팀 소속인 김민찬은 지난해 12월 계약이 만료됐지만 경북도체육회에서 계약을 갱신하지 않아 현재 체육회를 완전히 떠난 상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팀 킴의 호소문 발표 후인 지난해 11월 19일부터 12월 21일까지 5주간 대한체육회, 경북도와 공동으로 여자 컬링팀을 상대로 실시한 감사 결과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