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무서운 중2 국가대표… “민주가 일내 볼게요”
더보기

무서운 중2 국가대표… “민주가 일내 볼게요”

김배중 기자 입력 2018-08-11 03:00수정 2018-08-12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영 최연소 국가대표 김민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를 앞두고 충북 진천선수촌 수영장에서 훈련하는 김민주. 그는 올 4월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 자유형 여자 50m에서 1위에 오르며 이번 대회 최연소 수영 국가대표가 됐다. 진천=김동주 기자 zoo@donga.com

“학교 급식보다 맛있어요.(웃음)” 자카르카-팔렘방 아시아경기 수영종목 최연소 국가대표에 선발된 김민주(14)는 최근 충북 진천선수촌 생활을 묻자 웃으며 말했다. 올해 중학교 2학년인 김민주는 4월 광주에서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 자유형 여자 50m 종목에서 언니들을 제치고 1위(25초55)를 차지하며 태극마크를 가슴에 달았다. 석 달이 지난 지난달 선수촌에 입소한 김민주는 “여기 오기 전까지 ‘국가대표’가 실감이 안 났는데, 수영할 때마다 벽에 붙은 ‘나는 대한민국을 대표한다’는 글귀를 보니 실감도 나고 자랑스럽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아직 앳된 모습이지만 김민주는 한국 수영의 지형도를 바꾼 박태환(29·인천시청)의 후계자로도 평가받는다. 자유형이 주종목인 데다 출신학교(대청중)도 같아서다. 초등학교 3학년 때 친구들과 물놀이하러 갔다 수영을 배우기 시작하고 5년 만에 국가대표 선수가 됐을 정도로 성장세도 매우 빠르다. 이미 또래 사이에서는 적수가 드물다. 5월 충주에서 열린 전국소년체전에 나가 자유형 50m, 100m에서 1위를, 이달 초 이스라엘에서 열린 하계국제청소년대회에서도 자유형, 접영, 계영 등 6개 종목에서 금메달 5개, 동메달 1개를 목에 걸었다.

근성도 좋다. 지난해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처음 어른들과 겨룬 김민주는 자유형 예선탈락, 접영 결선 8위라는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이후 겨울 내내 체계적인 기초체력 훈련을 받은 뒤, 1년 후 같은 무대서 차원이 달라진 기량을 선보였다. 선수촌 입소 전에도 학교 일과가 끝나면 일주일에 여섯 번 수영훈련(2시간)을, 세 번 웨이트트레이닝(1시간 반)을 하며 꾸준히 기량을 끌어올렸다.

아직 어린 선수이기에 아시아경기서 섣불리 메달 색을 논하기 이르다. 김민주 본인도 메달 이야기에 손사래를 친다. 하지만 의젓하게 “개인기록을 끌어올리는 게 목표다. 내년 세계선수권, 2년 뒤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꾸준히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가 ‘훈련만 해서 오늘 무슨 요일인지도 모른다’고 말했던 게 인상적이었어요. 그 정도로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닮고 싶어요. 그러다 보면 50m 종목에서 한국기록도 세울 수 있는 날도 오겠죠?(웃음)”

진천=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주요기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수영#김민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