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3쿼터 3점포쇼 3연승… SK, 적지서 삼삼한 승리
더보기

3쿼터 3점포쇼 3연승… SK, 적지서 삼삼한 승리

임보미 기자 입력 2018-04-17 03:00수정 2018-07-16 0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쿼터 8개 등 3점슛 15개 맹폭… 18년 만의 정상 등극 1승 남아
“이 기세로 서울서 끝내겠다”
DB 4쿼터의 추격전 무위로
55.6%의 성공률로 3점슛 15개를 퍼부은 SK가 18년 만의 정상 등극에 1승만을 남겼다.

SK는 16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7전 4선승제) 5차전에서 이번 시리즈 들어 최다 점수 차인 9점 차(98-89) 승리를 낚았다. SK는 역대 챔프전 1∼4차전에서 2승 2패 동률을 기록한 뒤 5차전을 승리한 팀의 우승 확률인 80%(8/10)를 손에 쥐게 됐다.

두 팀은 이번 챔프전에서 4차전을 치르는 동안 ‘안방 불패’ 공식을 유지했다. SK는 1, 2차전 패배를 안았던 적지에서 첫 승을 거두며 3승 2패로 앞서나갔다. 2연패 후 3연승을 달린 SK 문경은 감독은 “다시는 여기(원주)에 안 오도록 하겠다. 원정 팬들에게 기가 죽을 수 있는데 선수들이 내리 3번 이겼다. 이 탄력을 받아서 반드시 서울에서 (승부를) 끝내겠다”고 다짐했다.

6차전은 18일 오후 7시 SK의 안방인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으로 옮겨 열린다.

SK는 연달아 터지는 외곽포에 웃었고, DB는 너무 늦게 터진 외곽포에 울었다. 1쿼터 초반 세트오펜스 상황에서 DB는 SK의 드롭존 수비를 무력화할 수 있는 좌우 코너에서의 오픈 3점슛 기회를 여러 차례 만들어냈다. 하지만 이지운이 던진 초반 4개의 외곽포가 모두 림을 외면하면서 DB는 초반부터 10점 이상 뒤졌다.

SK는 제임스 메이스(25득점)가 골밑과 외곽을 넘나드는 멀티 활약을 펼쳤다. 이날 메이스는 기습적인 3점 공격으로 골밑을 지켜야 하는 상대 센터 로드 벤슨까지 괴롭혔다. 성공률도 50%(4/8)로 높아 DB의 딜레마는 더욱 커졌다. 테리코 화이트(23득점, 9리바운드)도 메이스에 못지않은 활약을 더했다. 3쿼터에만 3점슛 8개를 적중시킨 SK는 외국인 선수들이 1인당 3점슛을 4개씩 뽑아내는 등 변기훈과 김선형을 제외한 출전 선수 7명이 모두 3점슛을 성공시켰다.

반면 DB는 두경민이 4쿼터에서 던진 4개의 3점슛이 모두 림을 갈랐지만 이미 승부의 추는 SK로 기운 뒤였다. 이날 두경민은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3점슛(6개)를 성공시키는 등 24득점으로 활약하고도 연달아 터져대는 SK의 외곽 폭격에 패배를 떠안아야 했다. DB 이상범 감독은 “SK가 우리보다 집중력이 뛰어났다. 이제 다음 게임을 지면 끝나니 있는 것 없는 것 다 쏟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DB는 윤호영이 4쿼터 막판 골반 부상까지 입는 악재도 이겨내야 한다.

주요기사

2012∼2013시즌 챔프전에서 내리 4패로 무너진 문 감독은 지도자로 첫 챔프전 우승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문 감독은 “2패를 당한 뒤 (지난 챔프전 연패를) 절대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저부터 채찍질을 많이 했다. 이제 3승까지 왔다. 이 기회를 절대 놓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원주=임보미 기자 bom@donga.com
#프로농구#sk#제임스 메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