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상식 벗어난 비난” 손나은, 황당한 ‘페미니즘 논란’
더보기

“상식 벗어난 비난” 손나은, 황당한 ‘페미니즘 논란’

뉴스1입력 2018-02-13 16:00수정 2018-02-13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나은 인스타그램

에이핑크 손나은이 황당한 논란에 휩싸였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SNS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손나은은 ‘GIRLS CAN DO ANYTHING’(여자들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글귀가 적힌 폰케이스를 들고 있다. 일상을 담은 평범한 게시물이다.

그러나 이 게시물은 때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가 페미니즘을 연상시킨다는 것. 이 게시물을 본 몇몇 네티즌은 손나은이 ‘페미니즘 굿즈’를 사용한다며 그를 비판하고 나섰다. 도를 넘은 비난 역시 존재했다.

이에 소속사는 손나은이 들고 있는 폰케이스가 한 브랜드의 제품이라며 이 역시 협찬을 받아 사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비난을 사그라들지 않았고, 결국 손나은은 게시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다.

도대체 왜 비판을 받는 것일까. 일부 네티즌들은 손나은이 페미니즘을 연상시키는 물건을 들고 있다는 이유로 그를 비난하고 나섰다. 그러나 단순히 협찬을 받아 이 폰케이스를 들고 있었을 뿐이었고, 그런 의미로 확대 해석할 문구 또한 아니었다. 그를 페미니스트로 단정짓는 것은 단순 추측이라는 얘기다.

또 손나은이 페미니스트라고 한들 왜 그것만으로 비판 받아야 하는지도 의문이다. 최근 온라인상에서 몇몇 논란이 일면서 페미니즘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생긴 건 맞지만, 이를 이유로 전체가 호도되는 것 역시 경계해야 할 점이 아닌가 싶다.

손나은은 때아닌 페미니즘 논란에 휩싸이며 이슈가 됐다. 이는 일부 네티즌들의 이해할 수 없는 분노가 기반이 됐다. 상식을 벗어나는 비판이 만들어낸 논란이 괴상할 때문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