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화팬들 마냥 기다리게 하진 않는다”
더보기

“한화팬들 마냥 기다리게 하진 않는다”

강홍구기자 입력 2017-12-08 03:00수정 2017-12-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글스 맨’ 한용덕 신임 감독
한용덕 한화 감독에게는 젊은 선수 육성과 가을야구 진출이라는 두 가지 숙제가 놓여 있다. 일본 마무리 훈련에서 젊은 선수들의 가능성을 봤다는 한 감독은 “기존 선수들이 아프지 않고 제 실력만 보여주면 해 볼 만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화 제공
필요 이상으로 경직된 느낌 같은 건 없었다. 제11대 한화 이글스 감독으로 선임된 한용덕 감독(52)은 차분하면서도 하나하나 자신의 구상을 밝혔다. 6일 서울 종로구 동아미디어센터에서 만난 한 감독은 “(현 상황을) 인정하고 들어가니까 오히려 편한 부분도 있다”고 했다. 그는 대화 내내 “좋아질 것”이라는 말을 되풀이했다.

올 정규시즌을 8위로 마무리한 한화는 내년까지 5강에 들지 못하면 LG(2003∼2012년)를 뛰어넘어 최장 기간 가을야구 실패(11시즌 연속)라는 불명예를 떠안는다. 김응용, 김성근 감독 등 한국 야구의 대표 명장들을 감독으로 선임하고도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던 한화는 2003∼2004시즌 유승안 감독 이후 14년 만에 프랜차이즈 스타를 사령탑으로 세웠다. 한 감독은 1988년 빙그레(현 한화) 시절 입단해 이적 없이 줄곧 활약했고 은퇴 뒤 지도자 수업도 한화에서 받은 ‘이글스맨’이다. 한 감독은 취임 뒤 첫 행보로 레전드 스타 장종훈(수석 및 타격), 송진우(투수)를 코치로 선임했다. 선수들에게 동기 부여를 하는 동시에 팀을 하나로 똘똘 뭉치게 하기 위한 선택이다.

최근 3시즌 두산에서 코치로 뛰었던 경험도 감독 행보에 도움이 됐다. 한 감독은 “(두산의 김태룡) 단장부터 현장 직원들까지 야구 판에 오래 있는 사람이 많다 보니 팀 전체의 조직력이 뛰어나더라. 현장 사람들은 야구에만 집중할 수 있게 분위기를 만드는 게 두산의 장점”이라며 “우리도 잘 만들고 있다.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성근 전 감독과 권한 구분 문제로 골머리를 앓았던 박종훈 한화 단장이 한 감독과 어떤 호흡을 보일지도 주목된다.

눈앞의 숙제는 체질 개선이다. 올 스토브리그에서 한화는 외부 자유계약선수(FA)를 영입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천명한 상태다. 외국인 투수 영입에서도 ‘건강하고 젊은 선발투수’라는 방침을 앞세워 현 기량보다 발전 가능성이 높은 선수들을 뽑았다. 전력 증가로 꼽을 만한 요인이 딱히 없는 상황. 한 감독은 “(감독 부임 후) 단장님이 1년만 고생해 달라는 이야기를 하더라. 부임 세 번째 시즌 우승 트로피를 들겠다는 게 목표인 만큼 우선은 선수들을 육성하는 데 집중할 생각이다. (일본 미야자키 마무리 훈련에서) 젊은 선수들의 가능성을 봤다. 고무적인 부분”이라고 말했다.

감독 부임이 “여전히 실감이 나지 않는다”는 한 감독은 냉정한 시험무대를 앞두고 올겨울 길고도 짧은 준비 기간에 돌입한다. 한 감독은 “감독이 돼서 그런지 나를 바라보는 선수들의 눈빛이 달라지더라. 3년을 말했지만 당장 내년 시즌이라고 성적이 나쁘리란 법은 없다. 승부의 세계에서 한화 팬들이 마냥 기다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시 한 번 각오를 다졌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한용덕 한화 감독#한화 가을야구 진출#프로야구 한화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