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칸 영화제 ‘옥자’ 시사회 8분만에 중단 소동
더보기

칸 영화제 ‘옥자’ 시사회 8분만에 중단 소동

장선희기자 입력 2017-05-20 03:00수정 2017-05-20 03: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막 제대로 오르기 전에 영화 시작
‘넷플릭스’ 로고에 야유-환호 뒤엉켜… 결국 중단하고 10분뒤 재상영
주최측 “기술적 사고” 제작진에 사과… 봉준호 “오프닝 두 번 보게돼 행복”
19일 프랑스 칸에서 베일을 벗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가 시사회 도중 상영이 잠시 중단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이날 오전 8시 반(현지 시간)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출품작 ‘옥자’가 상영된 뤼미에르 극장에는 많은 취재진이 몰려들었다. 상영 1시간 반 전부터 긴 줄이 늘어서더니 약 2000석에 이르는 좌석은 빈자리를 찾아볼 수 없었다.

하지만 상영이 시작되자마자 해프닝이 벌어졌다. 막이 제대로 올라가지 않은 상태에서 영화가 시작된 것. 이 상태에서 화면에 영화 투자 배급에 나선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의 빨간 로고가 뜨자 관객들은 야유와 환호를 동시에 보냈다.

이에 칸 영화제 측은 8분 만에 영화를 중단했고, 10분 뒤 다시 처음부터 영화를 상영했다. 이후 영화제 측은 홈페이지에 “기술적인 이유로 영화 상영이 몇 분간 중단됐다”며 “전적으로 영화제 측 기술적인 책임으로 봉 감독과 제작진, 관객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상영회 현장에선 ‘칸 영화제의 넷플릭스에 대한 사보타주(고의적인 파괴나 태업)’라는 해석도 흘러나왔다. 그러나 봉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관객들이 내 영화 오프닝을 두 번이나 봐주게 돼 오히려 행복하다”며 대수롭지 않아 했다. 할리우드 배우 틸다 스윈턴 역시 “논란이 됐지만 상을 받으러 온 게 아니라 즐기러 온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영화 ‘옥자’는 한국의 산골 소녀 미자(안서현)와 돼지와 하마를 섞어 놓은 듯한 모습의 ‘거대 돼지’ 옥자 사이의 우정을 그렸다. 상영 직후 영국 일간 가디언 인터넷판은 “인간과 자연의 교감, 자본주의에 대한 반성을 담은 옥자의 이야기는 영화 ‘E.T.’와 비견할 만한 매력적인 영화”라면서 별 다섯 개를 주며 극찬했다.

칸=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봉준호#옥자#개봉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