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신종령 폭행 사과…““나 싸움 잘해’ 영상보고 나도 깜짝 놀라”
더보기

신종령 폭행 사과…““나 싸움 잘해’ 영상보고 나도 깜짝 놀라”

동아닷컴 변주영 기자 입력 2019-01-11 15:51수정 2019-01-11 17: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신종령 인스타그램
2017년 두 건의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개그맨 신종령이 근황을 전하며 어리석은 과거를 진심으로 후회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KBS 공채 25기 개그맨인 신종령은 ‘개그콘서트’에서 마른 체격을 이용한 몸 개그를 보여주며 ‘간꽁치’ 캐릭터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지난 2017년 일주일 사이 두 건의 폭행 사건을 저질러 방송활동을 접어야 했다.

특히 그는 폭행 직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대 때리고 보니까 못 참아서 더 때렸는데 저 후회 안 합니다”라고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주먹으로 때린 적 없다. 주먹으로 때렸으면 저 권투도 해서 이빨이 나가든 어디가 깨질 텐데 코피밖에 안 났다. 자존심 상한다. 저 싸움 잘합니다”라고 카메라를 응시하며 당당하게 말했다.

주요기사

대중은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기보다는 적반하장 격인 신종령의 태도에 어이없단 반응이었다.

신종령은 11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문제의 발언을 언급하며 “구치소에서 ‘저 싸움 잘합니다’라는 말을 남긴 문제의 영상을 보고 저도 깜짝 놀랐어요.‘내가 저런 모습인가?’ 하고 스스로 놀랐어요. 사람들도 많이 놀랐을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신종령은 폭행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밝혔다.
그는 “피해자에게 다시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구치소에 있는 동안 합의를 하긴 했지만 그건 저희 가족이 만나서 한 것이었지 제가 직접 사과한 건 아니었다. 제 입으로 직접 전해야 진심 어린 사과라고 생각했다"며 “첫 번째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받지 않았다. 문자를 남겨도 연락이 오지 않았다. 두 번째 피해자에게는 직접 전화로 죄송하다고 말씀드렸다. 찾아뵙고 싶었으나 부담스러워해 그러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자숙 기간 동안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는 그는 “조울증 상태라고 진단받았다. 사건이 일어날 당시 감정적으로 되게 예민한 상태였다”며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있으며, 현재는 치료를 통해 많이 안정된 상태라고 전했다.

한편, 신종령은 2017년 9월 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클럽 야외 흡연구역에서 철제 의자를 휘둘러 폭행 및 특수 폭행 혐의로 입건됐다. 사건 발생 4일 만인 9월 5일에는 마포구 합정동 한 술집 앞에서 시비가 붙은 남성에게 주먹을 휘둘러 또다시 폭행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 일로 그는 2017 11월 21일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풀려났지만, 2개월가량 구치소 생활을 했다.



변주영 동아닷컴 기자 realistb@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