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윤민수 측 “母 채무 불이행 몰랐다…아들로서 책임 다할 것”
더보기

윤민수 측 “母 채무 불이행 몰랐다…아들로서 책임 다할 것”

뉴스1입력 2018-12-07 21:35수정 2018-12-07 21: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이브 윤민수 © News1

윤민수 모친의 채무 불이행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전했다.

7일 윤민수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공식 입장을 내고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윤민수 측은 “보도 전까지 아티스트 본인은 해당 내용을 알지 못했고, 이후 사실 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아들로서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끝까지 다 하고자 한다”며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란다”고 말했다.

이날 한 매체는 윤민수 어머니 A씨에게 빌려준 돈 1000만 원을 돌려 받지 못했다는 B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씨는 A씨에게 22년 전 총 2000만 원을 빌려줬고, 이후 A씨가 한 차례 1000만 원을 갚았으나 남은 1000만 원을 아직까지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윤민수 측 공식입장 전문.

먼저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보도 전까지 아티스트 본인은 해당 내용을 알지 못하였고, 이후 사실 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아들로서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끝까지 다 하고자 합니다.

주요기사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