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민정 PD “‘아모르 파티’, ‘미우새’ 역버전 맞아”
더보기

이민정 PD “‘아모르 파티’, ‘미우새’ 역버전 맞아”

뉴스1입력 2018-12-07 11:37수정 2018-12-07 11: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tvN © News1

이민정 PD가 ‘아모르파티’ 기획의도에 대해 밝혔다.

이민정 PD는 7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아모르파티’ 제작발표회에서 “‘아모르파티라는 제목은 모두가 떠올리시는 것처럼 김연자 선생님 곡에서 따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철학적 의미를 한참 후에 알았다. 노래 가사 중에 ’나이는 숫자‘라는 가사가 있는데 프로그램 기획의도와 일맥상통한다고 생각한다”며 “부모라는 타이틀을 떼고 70이라는 숫자를 버렸을 때 가슴 속에 담고 있는 남아 있는 청춘의 열정과 뜨거운 감정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이민정 PD는 “자녀 분들이 보면서 엄마, 아빠가 아닌 한 사람으로서 갖고 있는 열정과 열망을 같이 이해하고 본인의 엄마, 아빠를 알아갔으면 좋겠다는 게 프로그램의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부모님들의 청춘이나 그런 비슷한 소재를 다루는 프로그램이 다수 존재하는 건 저도 안다”며 “차별점은 부모님들이 낯선 환경에서 새로운 인연과 여행간다는 콘셉트고 자식들이 몰랐던 부모님을 보는 게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PD는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의 역버전인 게 맞다”며 “’미우새‘가 싱글 자녀를 부모 시선에서 지켜보는 프로라면, ’아모르 파티‘는 싱글 부모를 자녀들이 지켜본다. 그 프로그램의 애청자로서 그 프로그램이 가졌던 가장 큰 매력은 어머님들의 거침 없는 입담, 예상 밖 애티튜드였던 것 같다. 그런 매력의 부모님들이 주인공이 되는 이야기를 그린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아모르파티‘는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살아가는 스타들을 홀로 키워낸 홀어머니, 홀아버지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 싱글의 황혼들이 모여 청춘을 되찾아가는 모습을 담아내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9일 오후 10시40분 처음 방송된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