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은혜, 카카오톡 탈퇴→인스타 계정 삭제…무슨 일이 있었기에?
더보기

박은혜, 카카오톡 탈퇴→인스타 계정 삭제…무슨 일이 있었기에?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9-14 13:14수정 2018-09-14 13: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박은혜

사진=박은혜 소셜미디어

배우 박은혜(41) 측이 이혼 입장을 발표한 가운데, 그가 최근 게재한 소셜미디어 게시물이 재조명되고 있다.

박은혜는 지난 7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카카오톡에서 해방! 탈카카오’라고 적은 캡처 사진을 올렸다. 그는 “거의 1년을 고민했다. 톡(카카오톡)의 노예로 사느냐를. 휴대전화 없이 살고 싶다를 외치면서도 손에서 못 놓는 심정. 카카오톡이라도 놓으면 카톡 집착증에서 해방되지 않을까 싶어서”라고 운을 뗐다.

박은혜는 “톡이 없으면 불안하고, 누군가와 계속 톡을 하고 있어야 뭔가 살고 있는 느낌”이라며 “그러다 가끔 그 톡에 상처를 받기도 하고. 그게 싫다. 특히나 ‘읽음 확인’은 뭔가 족쇄 같다. 못 참고 금방 다시 시작하게 될지 몰라도 일단 연락하실 분은 사람 냄새 나게 전화나 문자로. 저는 버림의 미학을 실천하러 고고”라고 말했다.

이어 “인스타. 너도 위태위태하다”라며 “내 인생을 방해하는 것들은 모두 차단해보자. 어차피 나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은 카톡에 내 이름 없다고 나를 잊지 않을 테니”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지 약 2개월 뒤, 한 매체는 14일 박은혜가 이달 초 성격 차이로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박은혜는 2008년 4세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으며, 2011년 쌍둥이 형제를 출산했다.

이날 박은혜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삭제된 상태였다. 앞서 박은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틈틈이 일상생활을 공개해왔다. 누리꾼 일부는 박은혜가 카톡 탈퇴 선언을 하고 소셜미디어 활동을 중단한 이유가 이혼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이들은 “많이 심적으로 힘들어서 소셜미디어며 카톡이며 끊어버리겠다고 했던 거구나”(au****), “요즘 카톡 탈퇴 발언하더니 이혼직전까지 가서 그런듯하네”(na***)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은혜 소속사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박은혜는 남편과 서로 가치관의 차이로 여러 시간 고민한 끝에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라며 “개인적인 얘기라 조심스럽지만 부부의 합의로 아이들 양육은 박은혜 씨가 하고 있으며 부모라는 울타리로 식사도 하고 학교 행사에도 함께 참여하며 아이들에게 부모로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