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배우 진구, ‘프로메테우스’ 남주인공 확정…하지원과 액션 호흡
더보기

배우 진구, ‘프로메테우스’ 남주인공 확정…하지원과 액션 호흡

뉴스1입력 2018-07-13 08:27수정 2018-07-13 08: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BH © News1

배우 진구가 ‘프로메테우스’ 주인공으로 확정돼 하지원과 함께 액션, 첩보를 선보인다. 북 비핵화 시대에 ‘핵 과학자’를 둘러싼 첩보물 ‘프로메테우스’는 하지원, 진구를 필두로 한 멀티캐스팅으로 한국 드라마에서 쉽게 접하지 못했던 새로운 첩보물의 개척을 예고해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300억 대작 드라마 ‘프로메테우스’(제작 제이엘미디어그룹) 측은 13일 “진구가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쓸린 러시아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관 무관 출신의 박훈 역으로 캐스팅됐다. 그의 진일보한 액션과 첩보, 연기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진구가 출연하는 ‘프로메테우스’는 최근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비핵화가 본격적으로 가동되는 현 국제정세를 기반으로, ‘비핵화 과정 속에서 해외로 파견된 북한의 핵 관련 핵심 과학자들이 송환 도중 사라졌다’는 상상력에서 출발하는 드라마. 올해 연말 편성이 예정돼 있다.

진구가 맡은 박훈은 ‘프로메테우스’ 속 캐릭터들을 잇고 스토리의 핵심을 관통하는 캐릭터다. 러시아 모스크바에 주재한 북한 대사관의 무관이었던 박훈은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고 개인적 양심과 소신을 지키면서 대한민국으로 건너와 일용직 부두 노동자로 생활하는 인물. 하지원이 맡은 국가정보원 대북 2팀장 채은서의 제안으로 그녀와 공조하며 다양한 볼거리와 이야기를 책임질 예정이다.

무엇보다 진구가 맡은 박훈 캐릭터는 액션과 첩보 뿐 아니라 누구도 예상치 못한 스펙터클한 사연을 가진 인물이라는 점에서 진구의 진가가 제대로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아온 진구는 하지원과 함께 ‘프로메테우스’의 주인공으로 극을 이끌어가며 액션과 첩보, 그리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로메테우스’ 측은 “진구가 진정성 있는 연기, 캐릭터와의 싱크로율, 새로운 첩보물을 함께 만들어갈 적임자로 모든 것이 다 맞아떨어졌다”면서 “‘프로메테우스’의 박훈으로 변신할 진구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프로메테우스’는 올 연말에 방송될 예정으로 하지원, 진구에 이어 믿고 보는 배우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