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라디오 스타’ 이용 “급소수비, 너무 정확히 맞아…‘행운의고환’ 별명 생겨”
더보기

‘라디오 스타’ 이용 “급소수비, 너무 정확히 맞아…‘행운의고환’ 별명 생겨”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7-12 10:04수정 2018-07-12 10: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라디오스타 갈무리

축구선수 이용(32·전북 현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토니 크로스(28·레알 마드리드)가 찬 공에 급소를 맞은 기억을 회상했다.

이용은 11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출연해 “진짜 너무 아팠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이용은 “수비수는 (공에 급소를) 맞아본 경험이 있을 것”이라면서 “토니 크로스 선수는 킥력이 강하다. 너무 정확히 강하게 맞았다. 역대급”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용은 “(당시) 볼이 날아오는 게 보였다”면서 “피해야 하나, 막아야 하나 했다. (결국) 막았는데 너무 아팠는데 이게 너무 강하다 보니까 저는 좀 자존심이 상한 게 있었다. 볼이 안 터지더라. 자존심이 상해서 더 누워있었던 게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사진=라디오스타 갈무리

그러면서 이용은 “비뇨기과에서 연락도 온다. 짤이 비뇨기과에 많이 올라온다”면서 “별명이 많이 생겼다. 남자들은 ‘용누나’라고 한다. 여자 분들은 ‘용언니’라고 한다. ‘행고’라고도 한다. ‘행운의 그거(고환).’ 맞고 바로 골이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이용은 ‘탈장’ 때문에 축구를 포기할 뻔한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용은 “일반 탈장이 아니라 ‘스포츠 헤르니아’(장기가 제 위치에서 벗어나는 증상)라고 뛰면 통증이 온다”면서 “점점 심해져 운동을 할 수 없는 지경까지 됐다. 작년에 1년을 통으로 쉬었다. 독일 의사를 만나 수술을 했다. 이제는 괜찮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