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혜진, 이경규 덕에 결혼? “기성용, 나랑 얘기할때 한혜진 흘끗흘끗…결혼 직감”
더보기

한혜진, 이경규 덕에 결혼? “기성용, 나랑 얘기할때 한혜진 흘끗흘끗…결혼 직감”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7-12 09:09수정 2018-07-12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한끼줍쇼 캡처

배우 한혜진(37)과 축구선수 기성용(29·뉴캐슬 유나이티드 FC)의 결혼을 힐링캠프 녹화장에서 직감했다고 방송인 이경규(58)가 말했다.

한혜진은 11일 방송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출연해 서울 종로구 체부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과거 한혜진과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에서 호흡을 맞춘 이경규는 기성용이 출연했을 당시를 떠올렸다.

이경규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때 한혜진과 함께 힐링캠프 촬영차 영국 웨일즈에 갔다. 그곳에서 기성용 선수를 만났다”면서 “(한혜진과 기성용이) 거의 나 때문에 결혼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경규는 “기성용 선수가 나랑 이야기하는데도 자꾸 한혜진을 흘끗 흘끗 보더라”며 “그때 두 사람의 결혼을 직감했다”고 덧붙였다.

사진=한끼줍쇼 캡처

한혜진 출연분은 월드컵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진행됐다. 한혜진은 ‘내조를 어떻게 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아무래도 주장이기도 하고, 부담감이 큰 상황이다. 그냥 힘주는 것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한혜진은 “경기에서 지면 ‘아 큰일 났다. 이번엔 또 뭐라고 위로해야 할까’ 걱정할 때도 있다”면서 “경기에서 질 때는 ‘사람이 어떻게 항상 잘 하냐, 사람이 잘할 때도 못할 때도 있다. 빨리 털어버려라’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경규는 “(내가 기성용 친형이라면) ‘자기 직업이니까 출퇴근 하듯이 그냥 차라. 하지만 반드시 이겨라’(고 말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한혜진은 “우리 남편이 제일 무서워하는 스타일”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경규는 “가장 중요한 건 우리나라가 (월드컵) 연속 9회 진출이다. (기성용에게) ‘축구 사랑이 멈춰선 안 된다’는 걸 얘기해주고 싶다. K리그를 사랑하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경규는 ‘K리그를 사랑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느냐’는 강호동의 물음에 “예림이 남자친구가 축구선수다 왜!”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경규의 딸인 이예림은 지난해 6월부터 FC안양 소속 축구선수 김영찬과 열애 중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