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윤택·장자연·단역배우 자매 사건 조사 탄력
더보기

이윤택·장자연·단역배우 자매 사건 조사 탄력

윤여수 기자 입력 2018-06-14 06:57수정 2018-06-14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극연출가 이윤택(왼쪽)-故 배우 장자연. 사진|동아닷컴DB·KBS

정부가 답한 연예 관련 청원은 3건

13일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코너에는 20만8510건의 청원이 올라 있다. 지난해 8월17일 문을 연 이후 30일 동안 20만 명 이상 추천을 받아 각 부처 장관, 대통령 수석 비서관, 특별보좌관 등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답변한 청원 내용은 34건. 연예 관련은 3건이 있다. 올해 2월17일 연극연출가 이윤택의 성폭력 혐의에 대한 진상규명과 조사 촉구(이하 참여인원 20만8522명), 2월26일 고 장자연의 ‘한맺힌 죽음의 진실을 밝혀 달라’며 올린 청원(23만5796명) 그리고 3월3일 단역배우 자매의 자살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요구한 청원(22만2770명)이다. 모두 ‘미투운동’에 힘입은 것이기도 하다.

이윤택 사건에 대해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고백과 국민청원의 힘으로 적극 수사가 이뤄졌다”면서 “여성가족부, 문화체육관광부, 법무부, 경찰청 등 12개 관련 부처가 성폭력 근절 대책 협의체를 구성해 중장기 예방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답했다.

2009년 기업인과 언론 고위 관계자 등에게 술접대와 성상납을 강요받았다는 내용의 문건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고 장자연과 관련해 청와대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사전조사를 통해 재수사 여부를 결정할 것이다”고 답변했다. 검찰은 재수사에 착수했다. 8월4일 사건의 공소시효가 끝나는 가운데 그 결과가 주목된다.

2004년 단역배우 아르바이트를 하던 두 자매가 방송관계자들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뒤 잇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들의 어머니는 가해자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지만 소멸시효가 지나 패소했고 최근 가해자 가운데 일부로부터 명예훼손으로 피소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청원 이후 경찰청이 진상조사 TF를 꾸렸다”면서 재조사 사실을 알렸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