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논란으로 불타던 ‘버닝’, 칸 영화제서 ‘기립박수’…“훌륭하고 강한 영화”
더보기

논란으로 불타던 ‘버닝’, 칸 영화제서 ‘기립박수’…“훌륭하고 강한 영화”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7 09:49수정 2018-05-17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경쟁부문에 진출한 ‘버닝(Burning)’이 공식 상영돼 관객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16일(현지시간) 오후 제71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이창동 감독의 신작 ‘버닝’의 공식 상영회가 진행됐다.

이날 약 2시간 30분간의 상영이 끝나고 난 뒤 객석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어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자 뜨거운 함성과 함께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이창동 감독은 환호하는 관객을 향해 손을 번쩍 들어 화답했다. 배우 유아인도 환한 미소로 손을 흔들었다.

주요기사

티에리 프리모 칸 집행위원장은 ‘버닝’을 관람한 후 “놀랍고 훌륭하며 강한 영화”라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순수한 미장센으로서 영화의 역할을 다했다. 관객들의 지적 능력을 기대하는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라고 말했다.

앞서 ‘버닝’은 각종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주연배우인 스티븐 연이 영화 ‘메이햄’의 감독 조 린치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욱일기 디자인 셔츠를 입은 소년 사진에 ‘좋아요’를 눌러 비난을 받았고, 전종서도 영화제 참석을 위해 출국할 당시 옷으로 얼굴을 가린 채 출국하는 모습을 보여 구설에 올랐다.

하지만 ‘버닝’은 이날 칸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으며 영화팬들의 기대감을 다시 높였다.

한편,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담았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