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름진 멜로’ 이미숙-박지영, 역시 찰떡호흡
더보기

‘기름진 멜로’ 이미숙-박지영, 역시 찰떡호흡

백솔미 기자 입력 2018-05-17 06:57수정 2018-05-17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의 이미숙(왼쪽)과 박지영. 사진제공|SM C&C

‘질투의 화신’ 이후 2년 만에 재회
사모님 vs 가정부 티격태격 재미


배우 이미숙과 박지영의 ‘콤비 플레이’가 또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미숙과 박지영은 현재 방송중인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를 통해 ‘질투의 화신’ 이후 2년 만에 재회했다. 이들은 각자 맡은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2년 전과 같은 앙상블을 보여주고 있다.

두 사람의 조합은 보통의 ‘워맨스’와는 또 다른 매력이어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안겨준다. 극중 이미숙은 세상 물정 모르는 재벌가 사모님 역으로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여준다. 박지영은 이미숙의 집에서 가정부로 일하다 중국집에 취직해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여장부의 캐릭터다. 정반대 성격의 인물을 맡은 두 사람은 뛰어난 연기력으로 맛깔스럽게 각자의 캐릭터를 소화하고 티격태격 충돌하면서 극의 재미를 극대화하고 있다.

이미숙과 박지영은 ‘질투의 화신’에서 나란히 ‘걸크러시’ 매력을 뿜어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같은 남편을 둔 두 사람이 한집에 동거하며 같은 일터에서 매일 부딪히고 으르렁대는 상황을 ‘막장스럽지’ 않으면서 유쾌하게 풀어가는 힘을 보여줬다. 두 사람의 열연은 드라마의 높은 시청률과 인기를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했다.

두 사람이 2년 만에 재회한 배경에는 서숙향 작가가 있다. 서 작가는 ‘질투의 화신’에서 활약한 이들을 자신의 신작인 ‘기름진 멜로’에 캐스팅했다.

드라마 제작사 측은 “2년 전의 호흡에 힘입어 촬영장에서도 캐릭터 분석을 빠르게 하고 있다. 두 사람 모두 베테랑 연기자이다보니 특별히 주문을 하지 않아도 완벽한 모습을 만들어내고 있다”고 말했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관련기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