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 자리 지킬 것”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빈자리 꽉 채웠다
더보기

“이 자리 지킬 것” ‘컬투쇼’ 김태균, 정찬우 빈자리 꽉 채웠다

뉴스1입력 2018-04-16 15:57수정 2018-04-16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News1
‘컬투쇼’ DJ 김태균이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휘해 정찬우의 빈자리를 채웠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김태균이 정찬우 없이 홀로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정찬우는 전날 ‘컬투쇼’를 통해 자신의 건강 이상을 느끼며 하차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이날부터 김태균이 혼자 ‘컬투쇼’를 진행하게 된 것.

이날 김태균은 오프닝에서 “누군가는 울고, 웃고 또 어딘가를 가고, 오고 각자의 일상을 살아가고 있다”며 담담하게 입을 열었다. 이어 “12년째 같이 (‘컬투쇼’를) 같이 하던 찬우 형이 여러 사정으로 인해 당분간 잠정적인 휴식을 취한다”고 소식을 전했다.

그렇지만 김태균은 지치지 않았다. 그는 “앞으로 ‘컬투쇼’는 계속된다. 이 자리를 지키는 게 내 의무다. 잘 이끌어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오늘은 김태균과 함께 놀아보겠다”고 말하며 활기차게 진행을 이어갔다.

청취자들은 정찬우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이후 처음 생방송에 나선 김태균에게 문자를 보내며 그를 응원했다. 청취자들의 응원 문자를 읽던 김태균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들 응원 덕분에 힘이 난다”며 “정찬우는 휴식을 취하고 돌아올 것이다. 옆구리 허전하지 않게 파이팅하겠다”고 말했다.

김태균은 생방송 내내 청취자들과 활발하게 이야기하며 소통을 이어갔다. 즉석 퀴즈도 무리 없이 진행했으며, 광고 업체를 소개할 때도 1인 2역을 제대로 소화했다. 현장을 찾은 방청객들은 김태균의 열정과 노력에 박수를 보냈다. 마지막으로 김태균은 “저는 계속해서 이 자리를 지킬 것이다. 친구가 되어 드리겠다”며 DJ석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고정 게스트가 등장한 3, 4부에서도 김태균의 활약은 이어졌다. 그는 상황극부터 진행까지 제대로 해내며 정찬우의 공백을 느끼지 않도록 했다. 김태균의 열정 덕분에 ‘컬투쇼’ 청취자들은 방송을 즐길 수 있었다. 동료와 방송을 위하는 김태균의 노력이 빛났다.


컬투 정찬우 © News1
한편 정찬우 15일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소속사 컬투 엔터테인먼트 측은 “정찬우가 건강상의 이유로 모든 방송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정찬우는 94년 데뷔 이후 24년간 꾸준한 활동을 통해 국민들에게 즐거움과 웃음을 줬다. 그러나 건강하지 않은 정신으로 대중과 소통하며 즐거움을 주는 것은 대중을 속이는 것이며 프로답지 못하다고 판단, 안타깝지만 활동 중단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정찬우는 당뇨와 이명 증상을 오래전부터 앓아왔고 최근에는 공황 장애라는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찬우는 활동 중단 후 휴식기를 가지며 건강을 회복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