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베일 벗은 ‘블랙팬서’…“역시 갓마블” VS “흥행 글쎄? 평범 지루”
더보기

베일 벗은 ‘블랙팬서’…“역시 갓마블” VS “흥행 글쎄? 평범 지루”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14 11:18수정 2018-02-14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영화 ‘블랙팬서’ 스틸컷.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14일 마블(Marvel) 스튜디오의 신작 ‘블랙팬서’가 개봉한 가운데, 관람객들의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영화 ‘블랙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저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 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이야기를 다룬다.

특히 영화 중 일부 장면이 부산의 해운대, 광안대교 등에서 촬영돼 국내 팬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블랙팬서’는 14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예매율 64.8%를 기록하며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기대가 높은 만큼 개봉 첫날 오전부터 많은 관람객들이 영화관을 찾았다. 대부분의 관람객들은 “역시 ‘마블’”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ko***은 “역시는 역시다. 나오자마자 다시보고 싶다”고 했고, mm***도 “역대급이다. 그래픽, 액션, 스토리, 분위기, 캐릭터 전반적으로 완벽한 듯. 마블영화딱지 떼고 봐도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ar***은 “잠을 포기하고 조조로 제일 먼저 본 보람이 있다. 진심 최고다 ‘갓마블’”이라고 했고, tm***은 “‘염력’으로 부서졌던 내 마음을 비브라늄이 치료해줬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반면, 일부 관객들은 실망감을 드러냈다.

gg***은 “그냥 평범하고 액션은 너무 약하다. 스토리는 괜찮지만 흥행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라고 했고, na***은 “마블이라 엄청난 기대를 하고봐서 그런지 지루한감이 있어서 살짝 실망했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