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성에 인색한 한국영화…영진위, 한국영화 성 인지 통계 발표
더보기

여성에 인색한 한국영화…영진위, 한국영화 성 인지 통계 발표

윤여수 기자 입력 2018-02-14 06:57수정 2018-02-14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성 주연 영화 ‘수상한 그녀’ - ‘암살’ - ‘아이 캔 스피크’ - ‘아가씨’(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쇼박스·롯데엔터테인먼트

최근 5년 女 주연 24%·女 감독 6.8%

최근 5년 동안 여성 주연 영화는 전체 개봉작 중 24%에 불과했다. 또 여성감독 작품도 연 평균 6.8%로 비중이 매우 낮았다. 그만큼 한국 영화산업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위상이 여전히 낮으며 성별 불균형이 심각한 것임을 드러낸 최초의 분석 결과다.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는 최근 5년간 개봉 한국영화 중 총제작비 10억 원 이상이거나 최대 스크린 수 100개 이상 상업영화를 대상으로 주연, 감독, 제작자, 작가, 촬영 등 핵심 창작 여성인력과, 여성 주연작의 개봉규모와 수익성을 파악한 ‘한국영화 성(性) 인지 통계’를 처음으로 내놓았다.(‘2017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

이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분석대상 321편 가운데 여성이 주연한 영화는 24%로, 77편이었다. 또 이 중 최대 스크린 수 100개 이상 영화는 ‘수상한 그녀’ ‘암살’ ‘아가씨’ ‘아이 캔 스피크’ 등 4편에 불과했다. 영진위는 “여성 주연 영화가 규모 면에서 남성주연영화보다 전체적으로 작게 기획되고 있다”면서 “자원 분배나 다양성 측면에서 여성주연영화도 중소부터 대규모까지 고루 기획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최근 5년 동안 여성감독 영화는 연 평균 73편의 대상작 가운데 6.8%(5편)였다. 여성 제작자 작품은 22.2%(16.2편), 여성 작가가 참여한 영화는 30.1%(22편)이었다. 특히 여성 촬영감독의 작품은 3.29%(2.4편)로, “기술을 요하거나 팀 내 위계가 강한 분야는 여성 진입이 더디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처럼 핵심 창작인력의 여성비율이 낮은 것에 대해 영진위는 “영화산업, 특히 자본이 대거 몰리는 장편상업영화에 유리천장이 공고하게 존재하며, 이는 여성의 임금이 현저히 낮은 결과를 낳는다”고 분석했다. 또 성별 불균형은 “기회의 공정성과 창작의 다양성 문제”로 연결된다. 영진위는 “이번 통계의 원 자료는 최소한의 것이어서 더 긴 기간에 걸쳐, 더 전면적으로, 더 다양하게 조사·분석되어야 한다”고 전제하면서도 “성 불균형을 해소하고 성 평등을 성취하기 위한 실천”을 강조했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