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취업생에 大공감” ‘무도’ 6인, 진땀 뺀 면접 고군분투기
더보기

“취업생에 大공감” ‘무도’ 6인, 진땀 뺀 면접 고군분투기

뉴스1입력 2018-01-13 19:44수정 2018-01-13 19: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 News1

‘무한도전’ 멤버 6인이 최악의 취업난에 처한 취업생에 공감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13일 오후 6시25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대기업 취업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멤버들은 면접 도전에 앞서 서류 전형을 위해 자기소개서 작성에 나섰다. 이에 멤버들은 각자 노트북으로 자기소개서 작성에 나섰지만, 평소 컴퓨터를 잘 다루지 않는 유재석은 헤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양세형은 ‘컴맹’ 유재석에게 “이것도 모르면서 어딜 지원한다 그러냐”고 타박했고, 유재석은 “가서 배우면 되는 거지”라고 응수했다. 하지만 양세형은 “지금 저희가 들어가려는 곳은 가서 배우는 곳이 아니라 배운 걸 갖고 노력하려는 곳”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하하도 “메일은 보낼 줄 아냐”면서 “가정 방문할 스타일 아닌가”라고 놀려 웃음을 안겼다.

이후 멤버들은 각자 방법으로 면접 준비를 철저히 했다. 조세호는 실제 대기업 인사 담당자였던 아버지로부터 특급 면접 과외를 받게 됐다. 하지만 조세호는 아버지 앞에서도 버벅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아버지로부터 여러 지적을 받았다. 특히 아버지가 “이 회사를 지원한 이유가 뭐냐”는 기본적인 질문을 던지자 “이 회사가 무슨 회사지?”라고 반문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조세호의 아버지는 아들을 위해 조언을 건네면서도 “지금 상황으로는 탈락 가능성 90% 이상”이라고 돌직구를 날려 폭소를 자아냈다.

멤버들이 첫 번째로 면접을 보게 된 회사는 게임회사였다. 1차 면접에서는 유재석, 박명수, 조세호가 조를 이뤘다. 첫 관문은 60초 자기소개였다. 조세호는 자신의 별명인 프로봇짐러로 소개를 이어갔으나 면접관 세 명이 자신을 뚫어지게 쳐다보자 말을 끝내 다 잇지 못했다. 유재석과 박명수는 그런 조세호의 모습을 보고 웃음을 참지 못했다. 박명수는 면접관에 자신의 주장을 고집해 ‘불통’이라는 인상만 남겼다. 반면 양세형은 밝은 인상과 게임에 대한 참신한 답변으로 면접관들을 만족시켰고, 하하는 연신 아부성 멘트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IT회사에서 면접을 보게 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배달 음식에 자신을 빗대서 표현해야 하는 미션을 받았으나, 이것은 속임수였다. 면접관들은 “준비 안 된 자기소개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창의력과 순발력 테스트를 중시하는 면접이었던 것. 박명수는 이에 크게 당황했으나 유재석은 기사에서 다뤘던 내용들을 언급하며 논리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제시해 면접관들의 신뢰를 얻었다. 조세호는 또 다시 프로봇짐러 소개를 이어가다 압박 질문에 당황했고, 양세형은 면접관도 정신이 번쩍 들게 하는 요란한 등장과 언어유희 등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IT회사 면접에서는 유재석과 양세형이 합격했다. 면접관들은 유재석의 리더십을 높이 샀고, 특히 양세형을 최우수 면접자로 꼽았다. 양세형의 센스와 감각 그리고 관찰력을 모두 호평한 것. 유재석 만큼이나 주도적인 인물이라는 칭찬도 이끌어냈다. 또한 면접관들은 “기존의 코믹적인 이미지와는 다른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면서 “꽤 좋은 모습을 너무나 많이 발견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안타깝게도 박명수와 정준하, 하하, 조세호는 탈락했다.


마지막으로 면접을 보게 된 회사는 제과회사였다. 면접에 앞서 멤버들은 직무기초역량 평가를 치렀고 멘붕에 빠졌다. 이어 진행된 면접은 제과산업을 책임질 마케터를 뽑는 자리로, 정석적인 분위기에서 이뤄졌다. 여기서 조세호는 또 프로봇짐러 소개를 늘어놔 유재석의 웃음을 자극했다. 이후 자기소개서를 바탕으로 질문이 이어졌고, 면접관은 멤버들의 답변에 “질문의 의도를 파악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유재석은 솔직하게 타사 과자를 좋아한다고 답하는 모습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또한 마케팅 기본 지식부터 아이디어에 대해 묻는 등 순발력을 시험하는 질문도 쏟아졌다. 그 결과 조세호는 열정을 높게 평가 받아 최우수 면접자로 선정됐다.

특히 이날 ‘무한도전’에서는 각 회사 면접 꿀팁도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게임회사 인사 담당자는 “자기소개서보다 포트폴리오를 많이 보고 중시한다. 게임 시나리오를 보내는 경우가 있는데 대서사시를 보내는 건 전형적이고 관심이 가지 않는다”며 “슬라이드로 잘 요약된 포트폴리오가 최고”라고 설명했다. 또 IT회사 인사 담당자는 멤버들에게 던졌던 질문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가 중요하다”며 “논리적으로 풀어내는 걸 보고싶었다. 이걸 좋아한다고 얘기하는 것에서 아니라 얼마나 타당한 근거로 상대를 설득시킬 수 있는지가 중요했다”고 밝혔다. 제과회사 인사 담당자는 면접관은 “무조건 이 회사는 좋다는 식의 발언들은 진정성이 떨어질 수 있다. 솔직하고 순간적으로 캐치해내는 참신한 답변이 있어야 한다”고 팁을 귀띔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