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런닝맨’ 소녀시대 효연 게임 중 다리에 쥐 나 ‘웃음 초토화’
더보기

‘런닝맨’ 소녀시대 효연 게임 중 다리에 쥐 나 ‘웃음 초토화’

뉴스1입력 2017-08-13 17:30수정 2017-08-13 17: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 News1

그룹 소녀시대 효연이 게임을 하다가 다리에 쥐가 났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 여름방학 특집 2탄에는 소녀시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번 특집은 짝꿍 레이스로 진행됐다. 이날은 소녀시대의 출연으로 여성보다 남성 멤버의 수가 적은 상황. 이에 남성 멤버들은 짝꿍 선정 미션 ‘소원을 말해봐’를 통해 짝꿍을 정하게 됐다.

효연은 하하의 짝꿍이 되기 위해 게임에 참여했다. 다리를 찢어 유연성을 확인하는 방식. 효연과 짝꿍이 되고 싶었던 하하는 효연의 신발을 벗겨 다리 길이를 늘렸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효연의 다리에 쥐가 났고 이를 본 멤버들은 폭소했다. 결국 효연은 게임에서 탈락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