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유천 “죽고싶을 만큼 죄송하다”
더보기

박유천 “죽고싶을 만큼 죄송하다”

뉴시스입력 2017-07-18 07:27수정 2017-07-18 07: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룹 ‘JYJ’ 박유천은 17일 지난해 벌어진 성추문 사건과 관련, “죽고싶을 만큼 죄송하다”고 밝혔다.

박유천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 너무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지 자신이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유천이 직접 심경을 밝힌 건 지난해 6월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이후 처음이다.

그는 “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겠나. 정말 죄송하다. 포털 사이트에 기사 뜨는 게 너무 싫지만,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하다”고 했다.

박유천은 연예계 복귀 의지를 보이지기도 했다. 그는 “다시 일어나보고 싶다. 그러나 다시 시작하는 건 제 의지와 상관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유천은 오는 9월 진행되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씨와의 결혼에 대해서는 “결혼 또한 여러분께 미리 말하지 못해 너무 죄송하다.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다. 이해 부탁한다.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제발 여러분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겠다. 저와 하나, 응원해달라. 다시 한번 미안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