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글의 법칙’ 유이 “머리 안 감아도 돼서 좋아” 털털한 매력
더보기

‘정글의 법칙’ 유이 “머리 안 감아도 돼서 좋아” 털털한 매력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5-20 11:42수정 2017-05-20 1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글의 법칙’을 다시 찾은 유이가 3년 전과 달라진 자신을 비교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에는 유이가 출연했다. 인도양 편에 출연 한 후 3년 만 이다.

유이는 짐을 싸면서 “그 때 썬크림의 중요성을 알았다”고 말했다. 스태프가 “그 때 썬크림도 안 발랐냐”고 묻자 유이는 “그 땐 20대였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그 때는 머리가 길었는데 이번엔 짧으니까 머리 안 감아도 돼서 좋다”며 털털한 모습을 드러냈다.

또“당시 인터뷰 때 뭐 자신 있냐고 물었을 때 민낯이라고 했다”며 웃었다.

유이는 3년 전 예기치 못한 사고로 머리에 부상을 입은 기억을 떠올리며 "힘든 추억인데 너무 그리웠다. 이번에는 꼭 다치지 않고 끝내고 싶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