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씁쓸한 16강’ 벤투호, 이제는 중국전…조 1위 도전
더보기

‘씁쓸한 16강’ 벤투호, 이제는 중국전…조 1위 도전

뉴스1입력 2019-01-12 07:00수정 2019-01-12 07: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김민재가 1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하자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1대 0으로 승리한 후 이청용과 자축하고 있다, 2019.1.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벤투호가 이제는 조 1위를 위해 달린다.

한국은 11일(이하 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김민재의 헤딩 결승골로 1-0 신승했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을 기록, 승점 6이 되면서 오는 16일 펼쳐지는 중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에 올랐다.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지은 한국은 회복에 집중, 중국전을 대비한다. 중국과의 맞대결은 조 1위 결정전이다.

주요기사

한국과 중국은 나란히 2연승을 이어가면서 승점 6을 획득했는데 중국이 골득실에서 4를 기록, 한국(골득실2)에 앞서 조 1위를 마크하고 있다. 최종 3차전에서 한국이 이기면 조 1위로 도약할 수 있지만 비기거나 패하면 2위로 16강에 진출한다.

조 1위와 2위는 많은 차이가 있다. C조 1위를 차지하면 A조, B조, F조 3위 중 한 팀과 8강 진출을 다툰다. 16강전도 오는 22일에 펼쳐져 준비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많다.

반면 2위에 그친다면 A조 2위와 20일에 경기를 치러야 한다. A조 최종전이 14일에 열리는 만큼 상대보다 체력적인 부담을 갖고 16강전을 해야 한다.

대표팀은 우선 휴식에 집중한다. 대표팀 관계자에 따르면 벤투호는 12일 오전 알 아인을 떠나 중국과의 경기가 펼쳐지는 아부다비에 입성한다. 벤투호는 이동 후 훈련을 하지 않고 휴식을 취하면서 체력을 회복한다.

이후에도 파울루 벤투 감독은 선수들에게 충분한 휴식을 부여할 계획이다. 대표팀은 13일 오전에도 숙소에서 휴식을 한 뒤 오후에 훈련을 실시한다. 대표팀은 14일 오전에 한 번 더 훈련을 진행 한다. 이날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소속팀 일정을 마치고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손흥민이 들어온 대표팀은 15일 중국전이 열리는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공식 훈련을 통해 최종 담금질에 들어간다.

(알 아인(UAE)=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