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우레이 멀티골’ 중국, 필리핀 3-0으로 꺾고 2연승 16강 예약
더보기

‘우레이 멀티골’ 중국, 필리핀 3-0으로 꺾고 2연승 16강 예약

뉴스1입력 2019-01-12 00:29수정 2019-01-12 00: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과 함께 C조에 속한 중국대표팀이 필리핀을 완파하고 2연승, 사실상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 이끄는 중국은 11일 오후(이하 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자지라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전후반 각각 1골씩을 터뜨린 간판 공격수 우레이의 활약을 앞세워 승점 3점을 추가했다.

1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2-1 역전승을 거뒀던 중국은 2연승으로 C조 중간순위 1위에 올라섰다. 반면 1차전에서 한국에 0-1로 패했던 필리핀은 2차전까지 고개를 숙이며 토너먼트 진출 가능성이 낮아졌다.

경기 초중반은 필리핀이 원하는 방향으로 흘렀다. 한국을 상대로도 단단한 수비력을 보여줬던 필리핀은 또 다시 밀집수비로 방어를 튼튼하게 한 뒤 역습을 도모하는 형태로 나섰다. 중국은 이 벽을 쉽사리 공략하지 못한 채 시간만 흘려보냈다.

주요기사

그러던 전반 40분, 중국의 공격수 우레이가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오른쪽 측면에서 내준 패스를 받은 우레이는 페널티 에어리어 오른쪽에서 반대편 포스트를 바라본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굳게 닫혀 있던 필리핀 골문을 열었다. 절묘한 궤적을 그린 선제골이었다.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중국은 후반 20분 우레이의 추가골로 격차를 벌렸다. 선제골보다 더 멋진 득점이었다.

우레이는 오른쪽에서 올라온 프리킥을 반대편에서 뒤로 물러나며 오른발 발리슈팅으로 연결해 다시금 필리핀의 골망을 흔들었다. 정확한 타이밍이 돋보였던 득점과 함께 사실상 승패가 갈렸다.

중국은 후반 35분 위다바오가 헤딩 쐐기골까지 터뜨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필리핀 수비수 몸에 맞은 공이 마침 위다바오 머리 앞으로 향하는 행운이 따랐다. 필리핀으로서는 맥이 빠지는 실점이었다.

결국 중국은 3-0으로 경기를 마무리, 2연승 휘파람을 불었다. 오는 16일 한국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갖는 중국 입장에서는 다득점에 성공했다는 것도 고무적인 일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