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안타 맞고 미소’ SK 김태훈 “자신 있는 모습 보이려”
더보기

‘안타 맞고 미소’ SK 김태훈 “자신 있는 모습 보이려”

뉴스1입력 2018-11-09 16:39수정 2018-11-09 16: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K 와이번스의 김태훈./뉴스1 DB © News1

SK 와이번스의 필승조 김태훈이 의연하게 뒷문을 막아주고 있다.

SK는 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을 치른다. 3차전까지 2승1패로 앞선 SK가 유리한 고지를 점한 상태다.

투타 히어로들이 여럿 있지만 김태훈을 빼놓을 수 없다. 김태훈은 넥센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부터 지난 3차전까지 총 6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다. 불펜이 약점으로 거론됐지만 김태훈이 든든하게 버티고 있다.

지난 3차전에서도 김태훈은 제몫을 해냈다. 메릴 켈리가 7회까지 2실점으로 막은 뒤 8회초 김태훈이 등판했다. 김태훈은 8회 양의지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이 외에는 깔끔했다.

다만 9회 김재호, 오재원, 허경민에게 안타를 맞은 것은 좋지 않았다. 2사 1,3루에서 정영일에게 마운드를 넘겼는데, 정영일이 정수빈을 좌익수 직선타로 잡고 경기를 끝냈다.

3차전 9회 상황에 대해 김태훈은 “(정)영일이 형이 많이 쉰 것 같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당시 안타를 맞고도 미소를 지은 것에 대해 김태훈은 “차분하게 하려고 웃었다”며 “마운드에서 밝은 모습을 보이면 상대가 감정적으로 동요할 것 같았다. 자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 도발의 의미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웃었으나 속내가 편할 수는 없었다. 김태훈은 “2아웃을 잡은 뒤 힘들어졌다. (경기를 마치지 못해) 아쉬웠다”고 털어놨다. 이날 김태훈은 35개의 공을 던졌다. 플레이오프부터 결승전 같은 경기가 이어지면서 힘들어지는 것은 피할 수 없다.

김태훈은 올해 정규시즌에서만 94이닝을 소화했다. 종전 한 시즌 최다 이닝인 41⅓이닝(2017년)에 비해 2배 이상 많이 던졌다. 김태훈은 정규시즌을 마치고 플레이오프에 들어가기 전까지 일주일 동안 휴식만 취해야 했다. 구단 차원의 관리가 있었다는 뜻이다.

김태훈은 “공만 만져도 혼났다. 웨이트 트레이닝과 보강 훈련만 했다”며 “효과는 있었는데 괴로웠다. 야구장에 나와서 할 게 없으니 몸이 근질근질했다. 공을 던지러 야구장에 나오는 날이 설렜다”고 회상했다. 충분한 휴식 후 가을야구에 나선 김태훈은 무실점 활약을 이어갈 수 있었다.

더불어 운도 따랐다. 지난 8일 우천으로 경기가 취소됐다. SK는 달콤한 휴식을 취할 수 있었다. 김태훈도 “어제 출퇴근 도장만 찍었다. 휴식은 분명 이득이 됐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