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음주운전’ 이아름, 국제대회 출전 논란…태권도협회 “경비지원 안 하기로”
더보기

‘음주운전’ 이아름, 국제대회 출전 논란…태권도협회 “경비지원 안 하기로”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9-14 13:59수정 2018-09-14 14: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아름. 사진=스포츠동아DB

최근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된 태권도 선수 이아름(26·고양시청)이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다.

14일 대한태권도협회에 따르면, 이아름은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대만 타오위안에서 열리는 2018 세계태권도연맹 월드그랑프리 시리즈 3차 대회 여자 57㎏급에 참가 신청을 했다.

하지만 이아름은 최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그는 지난달 28일 오전 1시35분쯤 경기 수원시청 인근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하다가 주변에서 음주단속을 하던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이아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인 0.151%였다.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이아름이 국제대회에 참가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출전 자격을 박탈해라”, “당장 다른 선수로 교체하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을 쏟아냈다.

이와 관련해 협회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이아름의 음주운전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세계태권도연맹(WT)에서 올림픽 랭킹을 기준으로 초청 선수를 알려왔고, 이아름은 이에 따라 참가 등록을 한 상태”라고 밝혔다.

월드그랑프리 시리즈는 남녀 각 4체급으로 치러지는데, 세계태권도연맹은 올림픽 랭킹을 기준으로 각 체급별로 최대 32명의 선수를 초청한다. 이번 대회는 7월 1일자 랭킹 기준으로 초청선수가 가려졌다. 이아름은 여자 57㎏급 올림픽랭킹 2위다.

협회 측은 “세계선수권 대회나 월드컵 대회 등은 국가대표 선수단을 꾸려서 대회에 참가하는데, 월드그랑프리 대회는 개인이 올림픽 랭킹포인트를 따기 위한 대회다. 세계연맹 참가 규정에 의해 개인이 참가하는 성격의 대회”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개인이 출전하는 것을 제한한 뚜렷한 사례는 현재까지 없다. 이런 상황에서 랭킹포인트가 걸려있는 월드그랑프리 대회에서 이아름의 출전을 제한하는 것은 논란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아름은 협회의 참가 경비 지원대상자에선 제외됐다. 협회 측은 “개인이 참가하는 성격의 대회라도 랭킹 1위부터 10위까지 선수들에게 참가 경비를 지원한다. 랭킹 2위인 이아름은 경비 지원 대상자이지만, 이번 논란으로 인해 지원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