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NBA스타 스테판 커리, PGA 챔피언십 1라운드 105위
더보기

NBA스타 스테판 커리, PGA 챔피언십 1라운드 105위

최용석 기자 입력 2018-08-10 14:47수정 2018-08-10 17: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테판 커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버디 3개·보기 4개 묶어 1오버타 71타

출중한 골프실력으로 정평 난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의 슈터 스테판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에 참가해 나쁘지 않은 1라운드 성적을 남겼다. 그는 이번 대회에 초청선수로 참가하고 있다.

커리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벨러리브 컨트리클럽(파70·7316야드)에서 열린 제100회 PGA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를 묶어 1오버파 71타로 105위에 랭크됐다. 역대 다른 스포츠 스타들 중 2번째로 좋은 한 라운드 성적. 하지만 컷 통과를 확신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커리는 “내가 하는 모든 것에서 성공하고 싶다. 이곳에서 골프를 치는 것도 마찬가지다. 최고가 되기 위해 스트레스와 압박감이 따르기 마련이지만 우리가 하는 모든 것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하고 진지함이 묻어나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8번홀 샷을 하고 나서, 핀이 덜컹거리는 소리를 들었다. 신기했다. 공이 얼마나 가까이 떨어졌는지는 몰랐다. 걸어가며 공이 들어가기 바로 직전인 걸 알았다. 골프에서는 덩크를 많이 못 하겠더라”라며 웃었다. 그는 “지난해에는 첫 버디를 만들 때까지 6홀을 기다렸고, 올해는 12홀이나 걸렸다. 그러나 버디 퍼트가 들어가는 걸 보니까 안도감이 들고 기분이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커리는 “PGA 투어로 올라가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 다시 한번 느꼈다. 선수들이 매년 PGA 투어에 올라가기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는지 알기 때문에 그들을 정말 존경한다”라고 골프선수들에 대한 존중을 잊지 않았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