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웃음 되찾아” 日, 파라과이전 역전승에 분위기 반전
더보기

“웃음 되찾아” 日, 파라과이전 역전승에 분위기 반전

뉴스1입력 2018-06-14 10:04수정 2018-06-14 1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가와 신지, 발목 부상서 복귀해 파라과이전 1골-1도움 일본 축구 대표팀이 파라과이전 역전승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참가를 앞두고 있는 일본은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크부크에서 열린 파라과이와 평가전에서 4-2로 이겼다.

최근 가나(0-2 패), 스위스(0-2 패)에게 연거푸 영패를 당해던 일본은 니시노 아키라 신임 감독 체제에서 첫 승을 거뒀다. 이로써 기분 좋게 조별예선 첫 경기를 치를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일본 대표팀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월드컵을 준비하고 있었다. 지난 4월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이 경기력 저하를 이유로 경질됐기 때문. 월드컵 개막이 임박한 상황에서는 평가전에서 연패에 빠지며 희망이 점차 작아지고 있었다.

파라과이전에서도 일본은 전반 31분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연패가 길어지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이누이 다카시(에이바르)가 후반 6분 동점골, 후반 18분 역전골을 넣어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후 상대 자책골과 가가와 신지(도르트문트)의 추가골이 터졌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14일 일본 대표팀의 달라진 분위기를 전했다. 발목 부상으로 한동안 대표팀을 떠나 있던 가가와 신지의 맹활약이 특히 주목받고 있다. 가가와는 파라과이전에서 동점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수비수 나가토모 유토(갈라타사라이)는 “경기 후 샤워실에서 가가와와 둘이 얘길 했다”며 “부상으로 경기에 나가지 못하던 때에는 표정이 어두웠지만, 드디어 가가의 얼굴에 웃음이 돌아왔다”고 동료의 복귀를 기뻐했다.

주요기사

일본이 남미 팀을 상대로 승리한 것은 지난 2008년 아르헨티나전(1-0) 이후 10년만이다. 이를 두고 닛칸스포츠는 ‘콜롬비아전을 앞둔 좋은 징조’라고 표현했다.

일본은 콜롬비아, 폴란드, 세네갈과 함께 H조에 포함됐다. 아시아 국가 중 가장 수월한 조편성이라는 평가. 일본은 오는 19일 콜롬비아전을 시작으로 25일 세네갈전, 28일 폴란드전을 치러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