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26 월드컵 축구, 미국 주도의 캐나다·멕시코 공동개최 결정
더보기

2026 월드컵 축구, 미국 주도의 캐나다·멕시코 공동개최 결정

뉴시스입력 2018-06-13 20:09수정 2018-06-13 2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캐나다 및 멕시코의 북중미 3개국이 13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FIFA(국제축구연맹) 투표에서 모로코를 누르고 2026 월드컵 축구 개최지로 결정됐다.

북중미 공동 개최는 미국이 주도했으며 이날 재정 및 행사 실행의 확실성에서 북아프리카 라이벌을 피파 총회에서 134 표 대 65표로 압도했다.

2026 월드컵은 처음으로 48개 팀 토너먼트로 실시되며 미국은 1994년 개최 후 32년 만에 월드컵을 개최하게 됐다.

모스크바 월드컵 개시 전야에 실시된 이날 투표 과정은 이전 2010년 때의 뇌물 및 담합 스캔들로 얼룩진 모스크바 및 카타르 결정 때와는 달리 공개됐다.

미국은 16개국 팀이 추가되는 2026년 대회 때 총 80게임 중 60게임을 자국에서 치르고 캐나다와 멕시코가 각각 10게임 씩 실시하는 공동개최 안을 제안했다.

【모스크바=AP/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