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유소년 축구 축제 ‘Football For Friendship’은?
더보기

유소년 축구 축제 ‘Football For Friendship’은?

정지욱 입력 2018-06-13 16:46수정 2018-06-13 17: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한 유소년 김찬우(왼쪽)와 북한 유소년 이대건이 13일 모스크바 사프산아레나에서 열린 ‘Football For Friendship’ 풋살 게임이 앞서 패스 연습을 함께하고 있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Football For Friendship’은 전 세계 축구유소년들에게 최고의 축제다.


이 행사는 러시아 국영 천연가스회사이자 세계 최대 가스 생산 업체인 가즈프롬이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펼치는 소셜 프로그램으로 2013년 시작해 올해로 6번째를 맞았다. 2013년(1회)에는 영국 런던에서 펼쳐졌고, 이후 포르투갈 리스본(2014년), 독일 베를린(2015년), 이탈리아 밀란(2016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2017)를 거쳐 올해는 모스크바에서 8일(한국시간) 막을 올려 15일까지 이어진다.


규모도 매해 증가했다. 첫 대회에는 불가리아, 영국, 헝가리, 독일, 그리스, 러시아, 세르비아, 슬로베니아 등 8개 나라의 유소년들만 초청을 받았지만, 올해에는 무려 211개국의 축구 유소년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축구 유소년 뿐 아니라, 유소년 지도자, 어린이 기자, 각국 취재진까지 초청해 이번 행사 참가자는 1500명이 넘는다. 한국에서는 김찬우(12·유소년선수), 황민호(12·유소년기자)가 참가했고, 인솔자로 진건초등학교 이문선 감독이 함께했다.


‘Football For Friendship’은 국제연합(UN), 국제축구연맹(FIFA), 유럽축구연맹(UEFA) 등에서 후원한다. 이 행사에서는 단순히 유소년들에게 축구 훈련프로그램, 풋살 게임만이 펼쳐지는 것이 아니라 UN, FIFA, 러시아축구연맹 주요 인사들의 강연도 펼쳐진다.


14일에는 모스크바 모스크바리움에서 ‘2018 국제 유소년 축구 포럼’이 펼쳐지고, 과거 러시아 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였던 알렉산드르 케르자코프(36) 17세이하(U-17)대표팀 감독, 드미트리 불리킨(39) 등이 전 세계 축구 유망주들을 대상으로 강연에 나선다. 이어 15일에는 루즈니키스타디움에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을 관전한다.


모스크바(러시아)|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