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성시대 시즌2 개봉’ 과르디올라 전성시대는 ‘계속’
더보기

‘전성시대 시즌2 개봉’ 과르디올라 전성시대는 ‘계속’

남장현 기자 입력 2018-04-17 05:30수정 2018-04-17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맨체스터 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부임 2년 만에 EPL 정상에 올랐다. 강력한 카리스마와 철두철미한 선수 통솔력을 앞세운 그는 자신의 시대를 다시 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프랑스 축구전설 티에리 앙리(41)는 FC바르셀로나(스페인) 시절, 창조적인 플레이로 득점했다. 동료들이 환호했고, 팬들은 열광했다. 이 순간 딱 한 사람만 딱딱한 표정으로 팔짱을 끼고 있었다. 당시 바르셀로나를 이끈 펩 과르디올라(47) 감독이다.

득점의 여운이 채 가시지 않았을 때 그는 앙리를 교체했다. 통제권을 벗어났다는 판단에 주저하지 않았다. 이처럼 제 아무리 날고 기는 특급 스타들도 여지없다. 스웨덴 공격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7)는 끊임없는 마찰 끝에 이적했고, 여전히 관계는 회복되지 않았다.

반면 앙리는 과르디올라 감독에 대한 존경심을 숨기지 않는다. 사제의 연을 맺었을 땐 불화설이 자주 흘러나왔으나 지금은 절대적인 믿음을 숨기지 않는다. “내가 접한 최고의 감독이 과르디올라다. 항상 최고만을 원하고, 그런 길만 걸어왔다.”

바르셀로나 시절 과르디올라 감독-앙리(오른쪽).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과르디올라 감독은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 사령탑 부임 2년차를 맞은 2017~2018시즌도 최고 반열에 올랐다. 16일(한국시간)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웨스트브로미치에게 0-1로 져 남은 5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통산 5번째 우승(1936~1937·1967~1968·2011~2012· 2013~2014·2017~2018)을 확정했다. 2월 리그 컵 우승에 이은 2관왕이 된 맨시티는 프리미어리그 역대 최단기간 우승 기록과 타이(맨유·2000~2001)를 이뤘다.

각종 지표에서 ‘우승의 자격’을 증명했다. 최다 18연승과 최다 홈 승(14승), 최다 원정 승(14승), 최다 득점(93골), 최소 실점(25골)을 찍었다. 과르디올라 감독 본인도 화려한 이력을 썼다. 2008년 바르셀로나에서 감독의 길에 입문한 그는 프리메라리가 우승 3회(2008~2009·2009~2010·2010~2011), 바이에른뮌헨(독일)을 분데스리가 우승 3회 (2013~2014·2014~2015·2015~2016)로 지휘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차례(2008~2009·2010~2011) 제패했으니 ‘우승 청부사’란 수식이 아깝지 않다.

당연히 과르디올라 감독의 리더십과 철학은 어느 순간 유럽축구의 끊임없는 연구대상이 됐다. 가장 잘 알려진 부분이 선수단 통솔. 강한 카리스마를 앞세워 철두철미한 규율을 강조하는 그가 향한 클럽마다 선수들은 비상이 걸린다. 통제된 자유, 막대한 벌금과 잦은 퇴출의 압박 탓이다.

맨체스터 시티 과르디올라 감독.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훈련과 실전에서의 전술과 전략도 타이트하다. 볼을 소유하며 강한 공격과 압박으로 상대를 무너뜨린다. 공격수들이 수비수들보다 더 많은 파울을 할 정도로 과감해야 하며 전원이 빈틈없이 움직여야 하고 빠른 돌파로 주도권을 잡는 데 집중한다. 이 과정에서 중앙수비수 없이 스리 백을 구축하고 미드필더를 풀백으로 배치하는 등 포지션을 파괴하는 과감한 선택을 한다. 바르셀로나에서 리오넬 메시(31·아르헨티나)를 공격수와 윙 포워드 경계에 세운 ‘제로(0) 톱’ 전략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등장했다.

관련기사

혼란은 당연지사. 그래서 과르디올라 감독의 지시는 명쾌하다. 이해할 때까지 무한 반복학습. 아이러니한 건 그 자신은 창조적이면서 선수들은 철저히 통제시킨다는 점이다. 감독이 정한 테두리를 넘지 않고 플레이를 해야 확실한 패턴 축구가 진행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개성 강한 선수들을 통솔하고 잠재력을 최대치로 끌어내며 조직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라면 과르디올라 감독은 조금의 양보도 없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