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문가 “최민정-킴부탱 500m, 홈그라운드 이점 전혀 없어…”
더보기

전문가 “최민정-킴부탱 500m, 홈그라운드 이점 전혀 없어…”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14 09:14수정 2018-02-14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민정.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에이스 최민정(20) 실격 처리 돼 여자 500m 결승에서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선두였던 이탈리아 아리안나 폰타나(28)와 차이는 불과 22cm.

하지만 결과는 실격이었다. 추월 과정에서 최민정이 왼팔로 캐나다 킴 부탱(24)를 가로막았던 게 문제가 됐다.

기영노 스포츠 해설가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비디오 분석을 통해 킴 부탱 선수를 추월하는 과정에서 왼팔로 진로를 방해했다는 점이 걸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킴 부탱이 최민정을 밀어내는 장면을 몇 번 볼 수 있다. 슬쩍슬쩍 민 건 사실인데, 최민정이 왼팔로 킴 부탱의 진로를 방해한 건 뚜렷하게 나왔다"라고 덧붙였다.

기 해설가는 "한국 선수들이 견제를 좀 받는 게 있다. 홈그라운드 이점이 전혀 없었다"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한편 13일 최민정은 실격 처리 후 경기장을 빠져나오면서 "지금 눈물을 흘리는 건 그동안 힘들게 준비했던 게 생각나서 그렇다. 하지만 속은 시원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더 잘했다면 부딪치지 않았을 것"이라며 "어떤 결과가 나와도 받아들이겠다고 했었다. 후회는 없다"고 했다.

최민정은 1500m(17일), 3000m 계주(20일), 1000m(22일)에 출전한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